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주요 서비스업 생산·소매 증가율 압도적 '전국 1위'

신도시 인구 급증으로…경기 침체에 2분기 상승률은 둔화
정부의 주택시장 강력 규제로 부동산업은 제주 이어 2위로
2분기 건설 수주액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56.3%나 줄어들어

  • 웹출고시간2018.08.16 17:00:52
  • 최종수정2018.08.16 17:00:52

대형마트 등 4가지 주요 서비스업 가운데 3가지 업종의 올해 2분기 생산 및 소매 판매 증가율(작년 같은 기간 대비)은 세종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인해 부동산업은 제주에 이어 2위에 그쳤다. 사진은 세종 신도시 도담동(1-4생활권) 상가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대형마트,승용차판매점 등 세종지역 주요 서비스 업종의 생산 및 소매 판매 증가율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압도적 1위인 것으로 밝혀졌다.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로 인구 증가율이 전국 최고인 게 주요인이다. 하지만 전국적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올해 2분기(4~6월)에는 증가율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시도 별 4개 주요 업종 생산 및 소매 판매 증가율

◇부동산업 생산 증가율은 전국 2위

통계청은 올해 2분기 전국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 판매 동향' 통계를 최근 발표했다.

세종시의 경우 2012년 7월 광역지자체(시·도)로 출범했으나, 2016년 1분기(1~3월)부터 충남 통계에서 분리됐다. 특히 광역지자체로는 인구가 지나치게 적기 때문에(16일 현재 30만 여명) 다른 시·도와 달리 19개 조사 대상 업종 중 주요 4가지(부동산,보건·사회복지, 대형마트,승용차·연료소매점)만 조사한다.

이에 충북일보는 세종과 전국을 비교하기 위해 세종시 조사 대상인 4개 업종의 17개 시·도 별 올해 4~6월 생산 및 소매 판매 증가율(작년 같은 시기 대비) 통계를 다시 분석했다.

그 결과 △보건·사회복지 △대형마트 △승용차·연료소매점 등 3가지 업종 증가율은 세종이 전국 1위였다.

하지만 부동산업 생산 증가율은 제주(7.5%)보다 약간 낮은 7.0%로 2위를 차지했다.
ⓒ 충청지방통계청
작년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같은 해 6월 19일 이후 세종(신도시)을 '투기과열지구' '투기지역' '조정대상지역'으로 각각 지정, 주택 시장에 대해 3중으로 강력한 규제를 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병원·노인복지시설·보육시설 등을 일컫는 '보건·사회복지업'의 세종 증가율은 10.5%였다.

반면 공동 2위인 경기와 제주는 세종보다 훨씬 낮은 4.2%, 4위인 대구는 2.9%에 그쳤다. 특히 세종의 영향으로 인구가 계속 줄고 있는 대전은 전국 최하위인 -0.7%를 기록했다.

그러나 세종의 이같은 증가율(전년 같은 분기 대비)은 별도 조사가 시작된 10개 분기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2016년의 경우 △1분기 30.9% △2분기 29.8% △3분기 28.5% △4분기 22.4%를 기록했다.

세종시 4개 업종 분기 별 생산 및 소매 판매 증가율

ⓒ 통계청
또 세종의 올해 2분기 '승용차·연료소매점' 판매 증가율은 15.9%였다.

하지만 이는 2016년 1분기(51.1%)나 2분기(33.7%)보다는 크게 낮은 것이다.

외지 유입인구의 영향을 크게 받는 '대형마트'의 판매 증가율은 2017년 1분기 이전(5.9~7.8%)보다는 높았으나, 작년 4분기(13.8%)나 올해 1분기(17.2%)보다는 낮았다.

4개 업종 중 유일하게 전국 2위를 차지한 '부동산업'은 생산 증가율이 2017년 1분기(-2.6%)를 제외한 9개 분기 중 가장 낮은 7.0%였다.

작년 1분기를 제외하고 올해 1분기까지 세종의 부동산업 생산 증가율은 다른 시·도나 세종시내 다른 업종에 비해서는 절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예컨대 2016년 1분기의 경우 대형마트가 7.8%인 반면 부동산업은 88.1%나 됐다. 따라서 부동산업은 세종시 서비스업 중에서도 주요 업종임을 알 수 있다.
◇광공업생산,수출 증가율도 충청 최고

한편 통계청 산하 충청지방통계청은 올해 2분기 '충청권 4개 시·도(대전,세종, 충남·북) 지역경제 동향 통계'를 1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충청권 전체의 4~6월 광공업 생산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1% 늘었다.

시·도 별 증가율은 세종이 7.5%로 가장 높았고 충남은 6.8%, 충북은 6.3%였다. 그러나 대전은 14.4%나 감소했다.

충청권 전체가 18.9%인 수출 증가율도 세종이 34.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충북(23.2%),대전(21.3%),충남(17.5%) 순이었다.

그러나 현 정부가 건설시장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충청권 전체 건설 수주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6% 줄었다.

충남만 59.0% 증가했을 뿐 대전,세종,충북은 각각 57.7%, 56.3%, 48.5% 감소했다.

한편 이 기간 충청권 전체 순이동 인구(전입-전출)는 8천614명이었다. 전입자가 더 많은 세종(8천490명),충남(2천657명),충북(983명)과 달리 대전은 전출자가 3천516명 더 많았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