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보건소,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예방접종

만 11~12세 어린이 접종 권장, 2회 접종 당부

  • 웹출고시간2018.08.13 12:47:44
  • 최종수정2018.08.13 12:47:44
[충북일보=단양] 단양군보건소는 학기 중에 시간 내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여름방학 기간 사람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어린 청소년에서 예방접종을 할 경우 면역력이 더 높게 나타난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은 만 11∼12세에 접종이 권장되며 최소 6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해는 2005∼2006년생 여성청소년을 대상으로 무료로 건강 상담과 예방접종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고 있다.

2005년생은 올해 12월 31일 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해야 접종일로부터 24개월 하루 전까지 2차 접종 비용지원을 받을 수 있으니 접종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대상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보건소(지소)나 단양 중앙내과연합의원, 전국 참여의료기관에서 접종 받을 수 있다.

참여의료기관과 예방접종 관련 서식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조명자 예방의약팀장은 "이번 접종은 신체적, 정서적으로 큰 변화를 겪는 인생의 전환기인 여성 청소년들이 건강한 여성으로 성장할 수 있는 첫 걸음"이라며 "건강상태가 좋은 날 보호자와 동행해 접종하기를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