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인쇄박물관, 연세대 공동학술대회

제2회 공동학술대회 개최

  • 웹출고시간2018.08.09 17:17:53
  • 최종수정2018.08.09 17:17:53

청주고인쇄박물관과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이 9일 한국공예관 4층 다목적실에서 동서양 인쇄술 발전을 주제로 공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 청주고인쇄박물관
[충북일보=청주] 청주고인쇄박물관(관장 오영택)과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원장 조대호)은 9일 오후 3시 30분 한국공예관 4층 다목적실에서 '동서양 인쇄술 발전의 사회문화적 배경'을 주제로 공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고인쇄박물관과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은 지난 2013년 공동 학술대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금속활자 인쇄술 발명의 사회 문화적 배경과 동서양 역사 발전에 미친 영향에 대해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올해 10월에 열리는 2018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 앞서 '직지'와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로 대표되는 서양의 금속활자 인쇄술을 비교하고, 다양한 측면으로 사회에 미친 영향을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제1발표로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의 이혜민 HK교수가 '인문주의와 인쇄술'을 주제로 유럽의 인쇄술 확산의 사상적, 문화적 배경 중 하나인 르네상스 인문주의가 기여한 바와 초창기 인쇄본에서 나타나는 인문주의자들의 인적 네트워크에 대해 발표했다.

제2발표로는 청주고인쇄박물관 황정하 실장이 '직지'의 문화사적 의의에서 고려의 금속활자 인쇄술의 발명, 이로 인해 정보의 기록과 확산에 획기적 변화를 가져왔으며 정보의 대중화로 대중 문화 발전이 가속화됐다고 발표했다.

제3발표로는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의 최경은 HK연구 교수가 '종교 개혁과 인쇄술'을 주제로 구텐베르크의 금속활자 인쇄술로 인해 중세 유럽의 성직자와 지식인 등 소수의 권력층이 누렸던 정보가 일반인들에게도 보급돼 시민의 의식 수준 향상으로 종교 개혁과 같은 사회의 변화를 이룰 수 있었음을 소개했다.

오영택 고인쇄박물관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동서양 금속활자 인쇄술이 인류의 역사 발전에 미친 영향을 바르게 알고, 아울러 올해 10월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 앞서 개최된 학술대회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