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8.09 16:31:51
  • 최종수정2018.08.09 16:31:51
[충북일보=증평] 증평군보건소(소장 김동희)가 9일 치매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보건소 2층에 들어선 치매안심센터는 186㎡ 면적에 사무실, 상담실, 검진실, 쉼터(프로그램실), 가족카페 등을 갖추고 있다.

쉼터에서는 경증 치매 환자 및 치매 고 위험 군을 대상으로 인지 재활 프로그램이 연중 운영된다.

가족카페는 치매 환자 및 가족을 위한 공간으로 정보교환, 자조모임, 방문자 대기 장소로 활용된다.

센터에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촉탁의사 등 전문 인력이 상주하며 치매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치매관리통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기억력검사(치매조기검진) 및 1:1 맞춤상담을 통해 선별된 대상을 정상군, 고위험군, 환자군 등 3개 군으로 나눠 등록해 체계적인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치매가족에게는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모임, 가족카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한 정서적 지지를 제공한다.

김동희 증평군보건소장은"치매안심센터 개소로 경증 치매어르신의 증상 악화 방지 및 환자가족 부양부담이 감소되는 등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열린 개소식에는 홍성열 증평군수와 연종석 도의원, 김시경 충북광역치매센터장과 유관 기관장 및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증평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