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더위를 견디고 또 견디다 보니 어느덧 가을로 접어든다는 절기상 입추(立秋)다. 7일 청주시 사천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바싹 말라가는 붉은 고추가 가을이 멀지 않았음을 알리는 듯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