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8.07 18:04:15
  • 최종수정2018.08.07 18:04:15
[충북일보=청주] 청주시가 공무원 또는 상급자의 권한·지위를 남용한 부당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갑질 피해 신고 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민원처리 과정에서 시청 공무원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은 시민은 누구나 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인허가 때 공무원의 금품·향응 요구나 특혜 요구, 채용비리, 불리한 계약조건 강요 등이다.

조직 내에선 상급자로부터 개인적인 용무를 지시·강요받거나 권한 밖의 행위로 불합리한 처우를 받은 공무원도 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상급자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폭언과 인격모독 행위, 부당한 업무지시, 직장 내 성희롱·성추행 등이 신고대상이다.

신고센터는 감사관이 센터장을 맡아 신고접수처리반, 감찰조사반, 협조지원반으로 구성됐다.

센터는 신고 접수부터 적발, 처벌, 피해자 보호까지 단계별 대책을 수립해 운영한다.

조사 결과 부당행위가 드러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당사자를 엄벌 조치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

시 관계자는 "범죄 관련성이 있는 사안은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