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 여름 휴가는 증평군립도서관으로 북캉스 떠나볼까요"

  • 웹출고시간2018.08.07 13:19:49
  • 최종수정2018.08.07 13:19:49

어린이들이 신기한 마술 공연에 흠뻑 빠져 관람하고 있다.

ⓒ 증평군
[충북일보=증평] 증평군립도서관이 최근 기록적 폭염이 지속 되면서 한낮 더위를 피해 시원한 환경에서 책도 읽고 지인과 함께 공연도 보는 주민 쉼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군립도서관은 어린이 자료실'우주선 서가'와 다문화자료실, 북 카페 등이 구비돼 있다.

이곳은 방학 및 여름휴가를 맞은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안성맞춤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주말이 되면 영화나 인형극, 마술극 등 다양한 테마의 볼거리가 펼쳐져 많은 가족단위 인파가 몰려들고 있다.

지난 달 22일 다목적 홀에서 실시된 마술극 공연은 260여명의 관람객이 몰려, 150여명의 이용객들이 통로와 무대 앞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관람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도서관 관계자에 따르면, 7월 한 달 동안 2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올 1~6월 간 월평균 이용객은 1만9천여명이 도서관을 이용했다.

최창영 증평군립도서관장은"최근 기록적인 무더위를 피해 도서관을 찾는 군민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독서문화 프로그램 외에도 야간 옥상 별빛극장 운영 등 계절에 맞는 맞춤형 프로그램 발굴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증평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