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 대입제도 개편 관련 입장 표명

대입제도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재고해야

  • 웹출고시간2018.08.06 17:56:09
  • 최종수정2018.08.06 17:56:09
[충북일보]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위원회의 조사 결과 1안에 반대, 2안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지난 3일 발표된 대입제도 개편 조사결과에 대해 "공론화 과정에서 지금까지 시행된 대입제도에 대한 평가와 숙고, 2015개정 교육과정과 미래교육의 방향에 대한 논의가 충분히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고민과 더불어 공론화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서 논의에 부쳐졌던 의제 1안과 2안에 대해 다음과 같은 반대와 지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1안의 '정시ㆍ수시 전형 비율 균형, 정시로 45% 이상선발, 수능 상대평가 유지, 수시 수능최저 대학자율' 안에 대해 "수능의 영향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이로 말미암아 고교는 문제풀이식 수업으로 회귀할 것이고 고교교육이 황폐화될 것"이라며 반대했다.

이어 "인공지능시대, 21세기형 미래학력과 교실수업혁신을 위해 기획된 2015교육과정과 고교학점제 시행의 연계도 어려워질 것"이라며 반대이유를 덧붙였다.

의제 2안의 '수시·정시 비율 대학자율, 수능 평가 방법은 전 과목 절대평가, 수시 수능평가 최저 활용' 안에 대해서는 "수능 상대평가가 학생간의 과당경쟁을 초래하며 공교육 정상화에도 방해 요인"이라며 "수능 절대평가가 2015 개정 교육과정 운영과 공교육 정상화에 저해되지 않는 방안"이라는 이유를 들어 찬성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6일 "학생들의 미래에 대해, 대학 뿐 아니라 그 이후의 삶까지 고민해야 한다"며 "초․중등 교육과정 운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대입제도 개편안이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정착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