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지정폐기물처리업체 "유독성 가스 배출 절대 없다"

정부가 인정한 사업 좌초 위기에 놓여 '고통'
주민들 "업체 주장일 뿐 절대 폐기물 반입 안된다"

  • 웹출고시간2018.08.05 14:44:52
  • 최종수정2018.08.05 14:44:52
[충북일보=제천] 지정폐기물 재활용사업 추진으로 주민 반발을 사고 있는 제천의 A업체가 "자신들의 공정에서는 유독성 물질이 절대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이 업체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시멘트 제조 공정 중 발생되는 시멘트 분진 폐기물인 시멘트 바이-패스 더스트(cement by-pass dust)를 재활용해 염화칼륨(KCI)을 생산하는 업종이지 유해 독성물질이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 업체는 "현재 주민들이 우려하는 염소(Cl)나 염소 분진은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업체 측에 따르면 이 회사는 시멘트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염화칼륨 분진을 특수한 공정을 거쳐 유용한 염화칼륨만을 축출해 비료 원료나 도로제설 등에 사용하는 공업용 제품을 생산한다.

업체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업화연계기술 개발 목적으로 20억여 원의 정부 지원금이 투입된 실증기술을 채택하고 있어 염화칼륨이 양산된다면 수입대체 효과와 자원순환정책에 도움이 된다"며 "한국소방산업기술원, 한국세라믹기술원 등 국가공인 기관에서 염화칼륨의 제품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유해물질(독가스 등)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검증을 받았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주민들이 사업허가를 반대하는 바람에 현재까지 30억여 원이 투입된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하고 300여 임직원이 고통 받고 있다"며 "더 이상 오해와 분란이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업체의 이 같은 주장에도 불구하고 봉양읍 주민들은 이장 집단 사퇴 카드를 꺼내는 등 배수진을 치고 업체 입주에 반대하고 있다.

여기에 제천시와 제천시의회도 사업 허가 권한이 있는 원주지방환경청을 방문해 사업 불허를 촉구하는 등 반대의사를 피력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원주환경청은 "적법한 절차에 의한 사업허가를 안 해 줄 수 없다"면서도 주민 반발이 거세지자 허가결정을 몇 차례에 걸쳐 유보하고 있는 형편이다.

결국 문제의 해결은 독성물질의 유출여부에 대해 업체가 얼마나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로 주민들의 의심을 지울 수 있는 지 여부다.

현재로서는 주민들의 불안에 대해 이렇다 할 해결방안이 쉽지 않은 실정으로 지속적인 반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허가가 이뤄질 경우 반발수위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민 A씨는 "업체의 주장을 떠나 시멘트사에서 발생되는 지정폐기물이 반입되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어떤 경우라도 우리 지역에서 회사의 운영이 이뤄져서는 안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