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7.16 18:04:55
  • 최종수정2018.07.16 18:04:55
[충북일보] 청주시가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의 시험지 유출과 관련해 뒤늦게 사과했다. 재단 쇄신 방안도 언급했다. 사건 발생 한 달 만이다. 누가 봐도 뒷북 행정이다.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이다.

*** 불편한 진실까지 다 알아내야

청주문화재단은 지난 5월21일 홍보·문화 분야 등 총 5명의 신규직원 채용 공고를 냈다. 이어 서류 전형을 거쳐 논술 시험을 마치고 채점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응시자 A씨의 답안이 모범답안 예시와 유사한 점이 발견됐다.

채점관들은 답안 유출이 의심된다고 의견을 모았다. 재단은 즉시 청주시 감사관실에 이런 사실을 통보했다. 그리고 답안 유출자가 김 전 총장이란 사실을 확인했다. 이 사건은 현재 청주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다.

청주시는 이때까지도 아무런 사과를 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느닷없이 한 달 만에 사과를 했다. 재단 쇄신 방안도 내놨다. 사후대책도 세우겠다고 했다. 재단 복무 기강 확립을 위해 이사회도 연다고 했다. 참 뜬금없는 일이다.

청주시는 문제 발생 직후 즉각적인 사과를 했어야 했다. 시험지 유출 사건은 지난달 14일 발생했다. 적어도 사무총장의 해임 결정 후엔 공식 입장을 밝혔어야 했다. 공공기관의 시험지 유출은 중대한 사회적 범죄이기 때문이다.

청주시는 때를 놓쳤다. 실기(失機)했다. 구태(舊態)를 버리지 못했다. 문제가 불거진 뒤에야 부랴부랴 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한발 앞선 행정을 눈 씻고 찾을 수가 없었다. 그만큼 무관심했고 행정 차원의 문제 제기도 없었다.

청주시는 언론의 성토 후 대책에 골몰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저 충격과 파장을 완화하는 미봉책이란 오해를 받기 십상이었다. 진정성이 없다는 비난도 받을 만했다. '뒷북 사과'라는 여론도 커질 수밖에 없었다. 모든 게 뒷북 행정 때문이다.

청주시의 대응은 정말 형편없었다. 의혹이 불거진 직후에도 뒷짐을 지고 있었다. 아직은 문제 삼기 어렵다며 방관했다. 제때에 대처하지 않고 문제가 커진 뒤에야 부산을 떨었다. 책임 있는 행정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청주 사회는 이번 사건을 단순한 시험지 유출 사건으로 보지 않는다. 청주시 출자·출연기관에서 생긴 공공의 적폐로 간주하고 있다. 다른 산하 기관들의 채용비리도 전면적으로 확대·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채용비리는 특정 기관에 머물지 않는다. 이미 공사 등 정부 출자·출연기관들의 채용비리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이번 사건 역시 뒷북행정, 탁상행정이 초래한 전형적 사례다. 청주시의 팔짱행정이 만든 비리다.

청주시는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한 방법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불편한 진실까지 다 알아내 취합해야 한다. 실체적 진실을 알고 있어야 대책을 세울 수 있다. 행정에서 진실은폐는 이중삼중의 낭비와 다르지 않다.

좌고우면은 조직의 추락만 앞당길 뿐이다. 사건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치는 길밖에 없다. 검찰의 수사는 검찰에 맡기면 된다. 청주시가 할 일은 따로 있다. 재단의 실체를 낱낱이 파악해 건강한 조직으로 만들어야 한다.

*** 사전약방문 내놓을 수 있어야

청주시는 재단을 '청주를 이용하는' 기관이 아닌 '청주를 위하는' 기관으로 만들어야 한다. 부실이 있다면 이 기회에 바로 세워 튼튼히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진실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한다. 민낯이 드러나도 감수해야 한다.

청주시를 바라보는 여론은 싸늘하다. 사과보다는 선제적이고 발 빠른 행정을 요구하고 있다. 섣부른 예측과 어설픈 조사는 의혹만 키우기 십상이다. 조직 자체를 사면초가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사건의 전모를 밝히는 것만이 답이다.

벌겋게 달아 있는 솥에 몇 방울의 물을 떨어뜨린다고 솥이 식을 리 없다.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이 아닌 사전약방문(死前藥方文)을 내놓아야 한다. 불나야 안전점검 하는 뒷북행정은 더 이상 안 된다. 때를 놓치면 일을 그르친다.

청주시의 책임면탈은 불가능하다. 시비(是非)와 곡직(曲直)을 반드시 가려내야 한다. 그래야 사필귀정(事必歸正)의 바른 이치를 실행할 수 있다. 재단도 그 때 비로소 바로 설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