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물문화관 '물빛을 그리다' 전시회 개최

8명 작가 대청호 여행하며 그린 화첩, 한국화작품 30여점 전시

  • 웹출고시간2018.07.12 13:25:28
  • 최종수정2018.07.12 13:25:28
[충북일보=옥천] 한국수자원공사 대청지사는 14일부터 29일까지 대청댐물문화관에서 '물빛을 그리다'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박석신 등 8명의 한국화작가들이 대청호 여행을 통해 걷고, 바라보고, 느낀 것을 자신들의 시선으로 대청호를 화폭에 담아냈다.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단순히 찰나의 풍경을 재현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작가 개개인의 다양한 '물'에 대한 철학과 개성이 담겨있다.

한국수자원공사 대청지사 이규탁 지사장은 "친수공간인 물문화관이 지역사회를 위한 문화거점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앞으로도 좋은 문화·예술 프로그램 개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청댐물문화관은 대전광역시 대덕구 대청로 618의136 대청댐광장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일반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