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청년 대상 사업 참여율 저조

'창업농 지원' 신청자 전국 7.1% 불과
청년참여형 마을기업 신청은 '전무'
"내년 홍보 통해 참여율 높일 것"

  • 웹출고시간2018.07.11 17:43:37
  • 최종수정2018.07.11 17:43:40

충북의 청년 관련 사업 참여율이 타 지자체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부의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자 추가 선정에서 충북의 신청 비율은 7.1%에 그친다. 사진은 충주에서 사과 농사를 짓는 최선아씨.

ⓒ 성홍규기자
[충북일보] 충북의 전국단위 청년 대상 사업 참여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농업인 지원사업 참여율은 전국 하위권으로 나타났고, 일자리 창출 관련 지원사업에는 단 한 곳도 도전하지 않았다.

농업에 종사 중인 청년 수의 부족과, 부실한 사업 홍보가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적된다.

우선 청년층의 영농활성화 관련 사업 참여율이 타 지자체보다 저조했다.

1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자 추가 선발 신청을 마감한 결과 1천838명이 신청했다.

이 사업은 영농의지와 발전 가능성이 큰 청년 농업인을 선발해 월 최대 100만 원씩 최장 3년간 지원한다.

총 선발 인원은 400명으로 오는 8월 중순 최종 선발되고, 8월 말부터 영농정착 지원금이 지급된다.

아직 영농을 시작하지 않은 창업예정자(독립경영예정자)는 선도농가 또는 농업법인에서 3개월 간 실습 후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업경영주로 등록한 이후부터 지원금이 지급된다.

신청 인원은 지역 별로 △경북 342명(18.6%) △전북 276명(15.0%) △전남 276명(15.0%) △경남 234명(12.7%) 등 농업 강세 지역이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충남 179명(9.7%) △경기 170명(9.2%) 등이 뒤를 이었다.

△충북은 131명(7.1%)에 그쳐, 지역 전체로 신청을 받아 선발 예정인 △특·광역시 72명(3.9%)와 △강원 89명(4.8%) △제주 69명(3.8%) 등과 함께 하위권에 머물렀다.

충북의 저조한 신청률은 농촌마을의 근간인 농업에 종사하는 청년층의 수가 타 지역대비 적은 것이 주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는 농업 종사자의 고령화가 타 지역보다 심각함을 방증한다.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참여율은 더 참혹했다.

행정안전부는 '청년참여형 마을기업' 17곳을 지정해 지원하기로하고 올해 상반기 각 지자체와 함께 모집공고를 내 최근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마을기업 17개소는 서비스, 교육, 문화 등 참신한 아이템을 주력사업으로 내세웠다.

이들 기업에는 시설비, 장비구입비, 운영비 등을 위한 보조금 5천만 원이 우선 지급된다.

이어 우정사업본부, 농협, ㈜이베이코리아와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온·오프라인 판로 확보와 우체국 택배비 할인 등이 지원된다. 자문상담도 지원될 예정이다.

지자체별 선정 기업 수는 △부산 3개 △대구 2개 △울산 2개 △세종 1개 △경기 1개 △강원 1개 △전북 2개 △전남 1개 △경북 4개다.

충북은 단 한 곳도 없다.

충북도 관계자는 "지난 3월 모집 공고를 냈지만 도내 82개 마을기업 가운데 한 곳도 신청을 하지 않았다"며 "청년 수와 유입 자체가 적은 상황인데다 홍보가 부족했던 것도 사실이다. 내년에는 홍보에 심혈을 기울여 많은 마을기업이 신청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