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7.11 13:34:51
  • 최종수정2018.07.11 13:35:03

교통사고 예방과 통행인 편익 제공, 원활한 교통 흐름 등을 위한 교통 섬 조성 사업을 하고 있다.

ⓒ 증평군
[충북일보=증평] 증평군이 증평읍 송산리 증평군립도서관 앞 사거리를 대상으로 교통사고 다발지점 맞춤형 개선사업인 교통섬을 설치한다.

총 사업비 1억 7천500만원이 투입 되는 이 사업은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오는 8월 까지 교통섬 및 LED 점자 블록의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교통섬은 보행자 횡단거리가 짧아짐으로 도로 횡단 시 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 차량 교행 거리가 짧아짐에 따라 신호 순환이 좋아지고 차량 우회전이 용이해지는 장점이 있다.

군은 이 곳에 LED 점자블록도 설치한다.

LED 점자블록은 가로등이 켜질 때 함께 점등돼 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야를 개선시키는 등 무단횡단에 대한 심리적 저지선 및 보행자 정지선 역할을 한다.

또 운전자의 보행자 식별을 돕고 횡단보도 앞 감속운전을 유도해 보행사고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기대 된다.

지난 2016년부터 군이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안전한 지역 사회 만들기 모델 사업은 3년간 58억원(특별교부세 28억, 지방비 30억)의 사업비가 투자 된다.

안전인프라 개선과 안전문화 운동전개 등을 통해 교통사고와 화재, 자살, 감염 병, 범죄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증평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