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7.09 16:19:43
  • 최종수정2018.07.09 16:19:43
[충북일보] 청주흥덕경찰서는 인테리어 공사를 해준 식당에 침입해 수억원의 현금을 훔친 인테리어 업체 업주 A(38)씨를 야간건조물침입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새벽 4시께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의 한 식당에 들어가 현금 2억5천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테리어 업체 업주인 A씨는 해당 식당 리모델링 공사를 하면서 알게된 식당 업주 B(여·33)씨와 가깝게 지내며 B씨가 평소 돈을 보관하는 곳을 알게 됐다.

미리 범행을 준비한 A씨는 영업이 끝난 새벽 시간 식당 뒷문을 부수고 들어가 현금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식당 인근 CCTV 분석 등을 통해 지난 4일 밤 11시께 경기도 부천의 한 빌라에서 은신해 있던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의 은신처에서 그가 보증금, 가전제품 구매 등으로 사용한 금액을 제외한 현금 2억300만 원을 회수했다.

A씨는 경찰에 "훔친 것이 아니라 받은 돈"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