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7.05 17:49:41
  • 최종수정2018.07.05 17:49:41
[충북일보=충주] 맹정섭(58)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초빙교수가 더불어민주당 복당과 동시에 충주지역위원장 공모에 도전장을 냈다.

맹 교수는 5일 언론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29일 복당과 동시에 지역위원장 공모에 지원했다"며 "맨 뒷자리에서 듣고 일하지만 희생은 가장 먼저 하는 모범당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서 그는 2004년 초 총선을 앞두고 40여일만에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이야기, 2010년 충주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한나라당 윤진식 후보와의 갈등문제, 그로인한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7년간 피선거권 제한에 묶여있다가 2017년1월 해제된 이야기, 2017년 5월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위해 노력한 이야기 등 14년간의 정치역정을 설명했다.

맹교수는 지난1월29일 복당신청을 했지만 보류됐다가 5개월만인 지난달 29일 민주당 충북도당으로부터 복당이 승인됐다.

맹교수는 '운영제도를 혁신하여 1년 이내 전국 제 1위 소통지역위원회를 만들겠다'는 등 충주지역 위원장이 되면 꼭 해야할 10가지를 제시하며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