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여성들 "사회활동 쉽지 않네"

경제활동 참가율·고용률 꾸준히 증가
남성과의 격차는 여전… 실업률은 더 높아
취업 저해요인 육아부담·사회적 편견 꼽아

  • 웹출고시간2018.07.04 21:12:09
  • 최종수정2018.07.04 21:12:09
[충북일보] 충북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지만, 남성들과의 격차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실업률은 여성이 남성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4일 충청지방통계청은 양성평등주간(7월 1~7일)을 맞아 '최근 10년간 통계로 본 여성·남성의 삶'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충북 인구는 총 159만4천 명으로 남성은 80만5천 명(50.5%), 여성은 78만9천 명(49.5%)이다.

10년 전 대비 남성은 6.1%, 여성은 5.5% 증가했다.

지난해 충북의 고용률은 62.4%로 전국 평균 60.7%보다 1.7%p 높다. 충북은 10년 전 58.5%의 고용률로 전국 59.8%보다 1.3%p 낮았다.

도내 고용률은 꾸준히 증가하며 2009년 59.4%로 전국 58.6%를 앞질렀다.

이후 58.7%로 전국 고용률(59.4%)보다 낮았던 2012년을 제외하곤 해마다 전국 고용률보다 우위를 기록했다.

도내 남성과 여성 고용률도 꾸준히 동반 상승했다.

지난해 성별 고용률은 남성 71.9%, 여성 53.0%다.

남성은 2007년 69.6%에서 2.3%p, 여성은 48%에서 5%p 상승한 수치다.

여성의 상승률이 더 높지만 성별 격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았다.

남성과 여성의 고용률 격차는 2007년 21.6%p, 2017년 18.9%p에 이른다.

경제활동 참가율도 비슷한 양상이다.

충북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2007년 59.9%에서 2017년 63.8%로 증가했다.

남성은 71.4%에서 73.4%로, 여성은 48.9%에서 54.3%로 각각 2.0%p, 5.4%p 올랐다.

경제활동 참가율 성별 격차는 2007년 22.5%p, 2017년 19.1%p다.

하지만 실업률은 여성이 남성을 앞질렀다.

2007년 실업률은 남성 2.5%, 여성 1.9%였다.

그 후 엎치락뒤치락 하던 실업률은 2016년 남성 2.5%, 여성 2.9%로 역전됐고, 2017년 남성 2.1%, 여성 2.4%로 여성 실업률이 더 높은 상황이 고착화되는 모양새다.

이처럼 여성취업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은 '육아부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도내 인구의 70.0%(중복응답)가 '육아부담'을 여성취업의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여성은 72.2%, 남성은 67.8%가 이 요인을 지목했다.

이어 △사회적 편견 및 차별적 관행 48.6% △불평등한 근로여건 38.8% △가사부담 37.6% 순이다.

한편, 지난해 여성취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여성은 89.6%로 남성 85.2%로, 여성이 4.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