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7.04 18:05:23
  • 최종수정2018.07.04 18:05:28

이시종 충북지사가 4일 제천시 백운면 화상병 발생 농가를 찾아 피해 상황을 둘러보고 있다.

ⓒ 충북도
[충북일보=제천] 제천에서 발생한 과수 화상병이 충주로 번졌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6월 4일 제천시 백운면 일원 과수원에서 화상병이 발생한데 이어 현재 도내 34곳 과수원에서 화상병 의심 증상이 확인됐다.

제천은 32곳, 충주는 2곳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와 21곳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농촌진흥청은 충주시 동량면 2곳의 의심신고 과수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 양성을 확인한 뒤 이날 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 통보했다.

도는 과수 화상병 관리 매뉴얼에 따라 제천 지역 발생 농가와 반경 100m 이내 농가의 과수 등 40개 과수원 29㏊를 매몰 처분하고 있다.

충주 발생 과수원과 그 주변에 대한 매몰 작업도 진행 중이다.

이날 이시종 충북지사는 화상병이 발생한 제천 백운면을 찾아 현장상황을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제천백운면사무소에 마련된 현장대응반 상황실을 방문해 "화상병이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지사는 방학리와 도곡리 과수원을 찾아 상황을 살펴본 뒤 피해 농가를 위로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