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장맛비가 다녀간 들녘은 분주하다. 3일 청주시 청원구 정하동의 한 논에서 농부가 탁 트인 파란 하늘을 지붕 삼아 물꼬를 손보고 있다. 연둣빛으로 물든 논이 청량감을 선물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