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7.09 18:38:29
  • 최종수정2018.07.09 18:38:29

최형락

증평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지난해 충북도내 7월중 화재발생 건수 93건 중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가 50건으로 53.7%를 기록 가장 높은 발생율을 보이고 있다. 또한 전기적요인의 화재 중 단락 39건, 누전 6건, 기타 5건으로 나타났다.

그럼 왜 여름철에는 화재가 많이 발생할까· 여름철은 고온다습하고 장마기간 동안은 많은 비가 내리기 때문에 다른 계절에 비해 화재 발생비율이 낮을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상기후로 인한 폭염 등 냉방을 위한 가전제품의 사용이 급격히 증가되고 있어 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부주의 또는 제품의 불량으로 인한 화재가 점차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우리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전기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화재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한 전기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주택에서 물기가 있는 장소에 공급하는 전로에는 반드시 누전차단기를 설치, 누전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

개폐기에 사용하는 휴즈는 과부하나 합선 시 자동적으로 끊어질 수 있도록 반드시 규격 휴즈를 사용해야 한다.

또 옥내전기설비는 월 1회 이상 누전차단기를 점검하여 누전이 발생할 때 정상적으로 동작하도록 하고 누전이 될 경우에는 감전 사고나 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즉시 옥내 전기설비를 점검해 수리해야 한다.

감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신체가 땀이나 물기로 젖어 있는 상태로 세탁기 등 가전제품을 만지지 말도록 한다.

집안이 침수됐을 때는 전기콘센트나 냉장고 등의 전기기기 등을 통해 집안의 고인물 전체에 전기가 흐르고 있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분전함의 메인스위치를 차단해 안전을 유지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특히 지하실 침수의 경우 지상보다 감전위험이 많으므로 안전사고 발생에 더욱 조심해야 하며 만약 감전사고가 발생했다면 먼저 사고자를 전원으로부터 안전한 장소로 옮겨야 한다.

이때 주의해야 할 것은 구조자의 감전사고 우려가 있으므로 고무장갑, 나무막대기 등을 이용, 안전하게 구조해야 하며 환자의 의식유무를 확인하고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후 긴급히 병원으로 후송해야 한다.

전기재해는 사용자의 부주의나 무관심 등에 의해 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전기재해로부터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우리 스스로가 항상 전기를 안전하게 사용하는 습관이 가장 중요하다.

노후 되었거나 열과 습기 등에 노출되어 전기적 환경이 열악한 장소에서는 수시 점검과 정비를 통해 불의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

휴가철 빈번해지는 야외취사 시에도 화기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면 충북에서는 전기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살기 좋은 충북도가 되리라 생각 한다. 불조심은 또 다른 웰빙의 새로운 이름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