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 곳곳 신공항 꿈틀 '청주공항 악재'

민 PK 단체장 당선자 '공동 TF' 구성
전북, 새만금 수요·입지 타당성 조사
국토부, 충북엔 거점 LCC 조차 봉쇄

  • 웹출고시간2018.06.27 20:57:07
  • 최종수정2018.06.27 20:57:07
[충북일보] 전국 곳곳에서 또 다시 신공항 건설 논리가 꿈틀거리고 있다. 집권 여당 차원의 신공항 건설 움직임은 향후 청주국제공항에 적지 않는 악재로 대두될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 소속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 당선자들은 지난 26일 중앙당 원내 지도부와 함께 신공항 건설을 위한 '공동 TF'를 구성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는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은 추호도 변함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물론,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가덕도 신공항 문제를 내부적으로 점검한 뒤, 공항 위치를 바꾸는 것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 아직 구체화 단계로 단정 짓기는 어려워 보인다.

하지만, 가덕도 신공항은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이 수년 전부터 공언했던 핵심 사업이다.

민주당은 지난 2014년 4·13 총선에서 '가덕도 신공항 유치'를 총선 대표 공약으로 내걸었다.

당시 김종인 민주당 비대위 대표 등 지도부는 부산권 총선 승리를 위해 '가덕 신공항 유치'를 내세웠다.

문재인 대통령도 비슷한 시기 전 대표 자격으로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부산에서 더민주에 5석만 주면 동남권 신공항을 착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당시 부산에서 5명의 국회의원을 당선시켰고, 지난해 5월 대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다.

이를 감안할 때 집권 여당의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금명 간 공론화 과정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권 신공항'과 함께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016년 6월 27일 당권주자 자격으로 전북 전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당대표가 되면 새만금 신공항을 이뤄내겠다"며 "새만금을 물류 거점지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새만금 신공항은 현재 수요·입지 조사를 위한 용역계약이 추진되고 있다. 국토부는 최근 '새만금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와 관련해 지난 25일 조달청 주도로 A기업과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새만금 신공항 건설은 국토부 주관한다. 현재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이스타항공 회장을 역임한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모두 전북 출신의 여권 실세로 새만금 공항 건설에 적극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청주공항 등 기존의 지방공항들은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각 지자체가 앞장서서 공항활성화에 매진하고 있지만, 우월적 지위를 가진 국토부는 지방공항 활성화에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국제공항은 인천, 김포, 제주, 김해, 청주, 대구, 양양, 무안 등 모두 8개다. 국내공항도 군산, 여수, 포항, 울산, 원주, 사천, 광주 등 모두 7개다.

여기에 추가로 건설될 제주2공항, 동남권 신공항, 새만금 국제공항, 서산국제공항 등이 더해지면 무려 19개가 된다. 17개 광역 지자체 숫자보다 공항이 더 많아지는 셈이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27일 통화에서 "국토부가 기존의 지방공항을 살리는 노력은 하지 않고, 신공항 건설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며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청주·양양공항의 거점 LCC 면허를 보류시키는 등 두 얼굴의 정책을 펴고 있다"고 비난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