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6.25 20:00:00
  • 최종수정2018.06.26 18:30:42
[충북일보] 민선 6기 지방의회는 시작부터 끝까지 수준 낮은 '패거리 정치'를 보여줬다.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을 놓고 여야 대결은 물론, 같은 당 내부 갈등까지 겹치며 끊임없는 자리다툼을 반복했다.

물론, 민선 5기 의회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 민주당 다선 의원들이 제11대 전반기 의장 선출을 놓고 아직까지 합의를 하지 못했나 보다.

이숙애 (청주1) 임시 원내대표가 지난 25일 민선 7기 도의회 원 구성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했다.

브리핑 요지는 원만한 협의로 의장 후보를 선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협의가 제대로 안 되면 오는 7월 3일 투표를 하기로 했다는 내용이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장선배(56·3선·청주2), 황규철(51·3선·옥천2), 김영주(44·3선·청주6), 이의영(67·2선·청주12), 연철흠(57·재선·청주9) 의원과 박문희(64·재선·청주3) 당선자 등이 자천타천 격 도의장 후보로 거론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총 32석 중 28석을 차지했다. 그야말로 압승이었다. 그런 만큼 책임감도 강해졌다.

고작 의장단 구성을 놓고 내부갈등을 벌어서는 곤란하다.

내달 2일 공식 출범하는 제2대 통합 청주시의회 의장 선출과 원(院)구성도 세간의 이목을 받고 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충북도당이 제시한 의장 선출 기준을 수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임위원장 자리는 의석수에 따라 배분하기로 했다.

앞서 변재일 도당위원장은 옛 청원군 지역이 포함된 선거구의 당선자가 의장 후보가 돼야 한다고 했다. 행정구역 통합 전 충북지사와 청주시장, 청원군수가 동의한 상생발전 방안을 따라야 한다는 의미다.

6곳의 상임위에서 민주당은 4곳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은 동수 배분을 요구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국당은 민선 6기 시의회 때 다수당을 차지하고도 여야 동수로 상임위원장을 구성한 점을 이유로 들고 있다. 당시 정당별 의원 수는 새누리당(한국당) 21명,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17명이었다.

도의회와 청주시의회 뿐 아니라 일선 시·군의회도 지금 원 구성을 놓고 소란스럽지는 않지만, 크고 작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년마다 원 구성 갈등이 벌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봉사의 의미로 도입된 지방의회마저 서울 여의도 국회처럼 여야 싸움과 갈등부터 배워서 그런 것일까.

우리는 민선 7기 지방의회 원 구성 단계부터 자라다툼이 벌어지지 않기를 기대한다. 첫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자리다툼에 몰두할 경우 도민과 시·군민들은 또 다시 의회를 향해 거친 비난을 쏟아낼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대신 원구성 전이지만, 각종 지역 현안에 대한 선제대응에 나서 주기를 기대한다.

전국 17개 시·도 중 충북의 경제사정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 영·호남에 밀려 대형 국책사업에서 소외되고 있다.

이미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가 보류시킨 거점 LCC(저비용항공) 면허 문제가 현안으로 대두된 상태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소방치유센터 유치도 문제다. 소방관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종합병원인 소방치유센터는 연면적 3만㎡, 300병상 규모로 오는 2022년 건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북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밖에도 지역 현안은 수두룩하다. 지난 선거 과정에서 약속한 공약과 관련해서도 다시 한 번 공부하고 의회 출범에 앞서 실행 계획도 따져 보아야 한다.

이번 만큼은 과거와 다른 모습이 절실하다. 도민과 함께하는 성숙한 의회를 보고 싶다. 지역 발전, 집행부에 대한 꼼꼼하고 디테일한 비판과 견제기능을 보여줘야 한다. 그것이 바로 여와 야를 바꿔 놓은 도민들의 뜻임을 명심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