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단양군 국가지질공원 지정 만전

7월 환경부 현장실사

  • 웹출고시간2018.06.20 11:42:36
  • 최종수정2018.06.20 11:42:36
[충북일보] 환경부가 단양군 국가지질공원 후보지에 대한 현장실사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충북도와 단양군은 올해 지질공원 후보지 지정을 받은 뒤 내년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지질공원은 국립공원 등 다른 보호지역들과는 달리 보전보다는 활용에 중점을 둔 공원으로, 관광촉진의 효과가 크다.

단양 국가지질공원은 대전·충남·세종을 포함한 충청권에서는 충북도가 최초로 신청한 곳이다.

특히 단양은 우수한 지질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지질공원으로 지정될 만한 충분한 요건을 갖추고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지난 2012년부터 지질공원제도를 인증하고 있다.

공원면적 100㎢이상, 국가적 학술가치가 있는 명소 5곳 이상 등을 보유한 지역이 대상이다.

인증 유효기간은 고시일로부터 4년이다.

도 관계자는 "2019년 상반기에 국가지질공원 인증이 완료되면 2020년 세계 지질공원 타당성 연구조사를 근거로 2021년 유네스코에 세계지질공원에도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