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배우 권유리,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소녀시대 멤버로 가수부터 배우까지 다양한 활동

  • 웹출고시간2018.06.14 13:26:45
  • 최종수정2018.06.14 13:26:45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홍보대사 배우 권유리.

ⓒ JIMFF
[충북일보=제천] 배우 권유리가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한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국내 유일의 음악영화제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음악영화제로 매년 음악과 영화를 사랑하는 배우를 홍보대사로 위촉해 관객들에게 영화제를 알리고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켜왔다.

배우 권유리는 NO.1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다시 만난 세계', 'Gee', '소원을 말해봐', 'Lion Heart' 등 히트곡을 내놓으며 K-POP 열풍의 주역으로 활약해왔다.

또한 드라마 '패션왕', '동네의 영웅',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피고인', 영화 '노브레싱'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 활동을 펼치며 연기자로도 입지를 다져왔으며 최근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마음의 소리 시즌 2&3' 애봉 역으로 합류해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연기와 음악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권유리는 오는 7월 열리는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홍보대사 활동에 나선다.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8월 9일부터 14일까지 6일간 제천시 일원에서 열리며 100여 편의 음악영화와 30여 개 팀의 음악 공연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