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의료원, 2018 아시아조정대회 공식지정병원

26~30일까지 대회기간 경기장 내 의료센터 운영

  • 웹출고시간2018.06.13 13:49:56
  • 최종수정2018.06.13 13:49:56

충주의료원이 오는 26~30일까지 충주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주니어 및 아시안컵Ⅱ 조정선수권대회'의 공식지정병원으로 선정돼 의료센터를 운영한다.

ⓒ 충주의료원
[충북일보=충주] 충주의료원이 오는 26~30일까지 충주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주니어 및 아시안컵Ⅱ 조정선수권대회'의 의료센터 운영을 책임진다.

충주시와 대한조정협회는 충주의료원을 이번 대회 공식지정병원으로 선정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식지정병원에 선정됨에 따라 충주의료원은 대회기간 동안 경기장 내에서 의료진, 의료장비, 의약품을 갖춘 의료센터를 운영하게 된다.

아울러 도핑 약물 확인 처방, 해외유입 질병 및 법정 감염병 모니터링 등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충주의료원은 2013 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 공식지정병원으로 선정된 이후 2014 인천아시안게임,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2016 리우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조정 예선경기에 잇따라 공식병원으로 선정되며 국제스포츠대회 의료서비스 분야에서 진가를 발휘해 왔다.

한편, 이번에 열리는 2018 아시아주니어 및 아시안컵Ⅱ 조정선수권대회에는 20개국 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할 예정이다.

본 대회에 앞서 13일부터는 훈련캠프도 차려져 10개국 70여명의 선수단이 참여, 훈련에 땀을 흘리고 있다.

심홍방 충주의료원장은 "충주에서 개최되는 국제대회인 만큼 국내외 참가 선수들이 최선의 경기력을 펼칠 수 있도록 의료서비스에 만전을 기해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