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생태관광지로 각광받는 세종시 조천

이달말부터 연꽃공원에서 본격 개화

  • 웹출고시간2018.06.13 14:01:01
  • 최종수정2018.06.13 14:01:01

6월 중순부터 연꽃이 본격적으로 피기 시작하는 세종시 조천 연꽃공원의 2016년 6월 19일 모습.

ⓒ 최준호 기자

세종시 조치원읍 신안리 조천 주변에 있는 메타세콰이어길 모습.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세종] 세종시 북부지역의 대표적 하천인 조천(鳥川)이 최근 생태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방축천·제천 등 남부지역 하천들은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에 따라 인위적으로 개발돼 볼 거리가 부족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조천은 역사가 오래 된 데다,구 연기군(세종시 전신)이 154억 원을 들여 2011년부터 하류 7km 구간에서 벌인 생태하천 조성사업으로 인해 사계절 볼 거리가 풍성해졌다.

우선 홈플러스 조치원점(조치원읍 번암리 53) 뒤 조천 둔치에는 면적 4만㎡(1만2천121평) 규모로 만들어진 연꽃공원이 있다.

이곳에서는 매년 6월 중순부터 연꽃이 본격적으로 피기 시작, 7월초에는 절정을 이룬다.

조치원읍과 청주시 오송읍 사이 조천 양쪽에는 총길이 4㎞의 벚꽃 군락지가 있어,매년 4월초가 되면 벚꽃축제가 열린다.

조치원읍 남리 청솔아파트 인근 조천 둔치(길이 약 1.1km, 폭 100~130m)에 조성된 물억새공원에서는 가을이면 억새꽃이 장관을 이룬다.

하천에는 세종과 충북을 걸어서 오갈 수 있는 징검다리도 있다.
ⓒ 세종시
조치원읍 신안리 서창역 인근에는 세종시내에서 가장 길고 아름다운 메타세콰이어 및 이팝나무길(길이 약 1㎞)이 있어, 요즘같은 여름철에 시민들이 즐겨 찾는다.

하천 중상류(전의·전동면) 주변에는 비암사, 운주산성, 베어트리파크, 금이산성 등 다양한 볼 거리가 있다.

예부터 조천에는 갈대와 억새풀이 무성, 새들이 많이 모인다는 뜻에서 한자로 조천(鳥川·새내)이라고 불렸다고 한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세종시 조치원읍 신안리 조천 주변에 있는 메타세콰이어길 모습.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