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슈퍼위크 '후끈' 유통업계 특수 기대감 '업'

14일부터 러시아 월드컵 개최
치킨업계 '치맥' 이벤트 마련
대형TV 판매도 나날이 호황

  • 웹출고시간2018.06.12 21:00:40
  • 최종수정2018.06.12 21:00:40

청주 시내 한 가전제품 대형매장에서 소비자가 대형TV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 성홍규기자
[충북일보] 말 그대로 '슈퍼위크'가 달아오르고 있다.

12일 북미 정상회담에 이어 13일 민주주의의 축제 6·13 지방선거가 치러진다.

곧바로 14일부터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이어진다.

도내 유통업계는 14일부터 오는 7월 16일까지 33일간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굴 월드컵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18일 밤 9시 스웨덴전, 24일 밤 12시 멕시코전, 27일 밤 11시 독일전을 치른다.

그간 월드컵은 정상회담과 지방선거에 가려 관심밖으로 밀린 형국이었지만, 두 건의 거대 이슈가 사그라지면 최대 관심사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특수를 기대하는 것은 '치맥(치킨·맥주)'업과 대형TV 판매 가전매장이다.

치맥은 전국민의 안방 스포츠 관람과 함께한 역사를 갖고 있다.

이에 주요 치킨 업체들은 월드컵을 앞두고 신제품을 출시해 변함없는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

A업체는 축구 대표팀 응원을 위해 예선전 3경기의 각 점수를 예측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3경기 스코어를 모두 맞춘 고객에게는 300만 원의 여행상품권이, 2경기와 1경기를 맞춘 고객에겐 제품교환권이 증정된다.

또 스코어 적중 여부와 상관없이 각 경기 당 추첨을 통해 이벤트 참가자 중 160명에게 제품 교환권을 증정한다.

유통업계도 신제품 출시와 함께 할인행사를 준비했다.

편의점 B업체는 수제맥주 판매를 시작했고, 대형 유통업계 C업체는 수입맥주 할인행사에 들어갔다.

C업체는 독일, 체코, 중국,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 수입맥주부터 강서맥주, 달서맥주, 해운대맥주, 동빙고맥주 등 국내 지역맥주까지 판매대에 올렸다.

오는 27일까지 맥주 종류에 상관없이 대캔 4개, 소캔 6개, 병 5개 당 9천 원, 고가 맥주와 크래프트 비어는 3병 당 9천 원에 판매한다.

월드컵과 함께 가장 '굵직한 특수'를 누리는 것은 대형TV 판매업체다.

전자제품 대형매장 D업체는 이달 들어 대형TV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D업체는 오는 7월 2일까지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제조사 TV를 최대 20%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청주시내 업체 관계자는 "넓은 화면으로 월드컵을 생동감있게 관전하기 위해 대형TV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올해는 65형(인치) 이상 TV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