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상고 축구팀 전국대회 결승 진출

탄탄한 수비력 돋보여…13일 라이벌 청주 대성고와 격돌

  • 웹출고시간2018.06.12 14:32:54
  • 최종수정2018.06.12 14:32:54
[충북일보=충주] 충주상고 축구팀이 창단이후 처음으로 전국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학교 축구팀은 12일 경남 고성에서 열린 무학기 전국축구대회 준결승전에서 경기 태성FC를 4대1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40개팀이 참가해 자웅을 겨뤘으며, 리그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예선 첫경기에서 충주상고는 지난달 제99회 전국체전 충북 선발전 결승에서 맞붙었던 청주 대성고를 1대0으로 누루고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이어 창원 유나이티드도 1대0으로 제압하고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16강 전에서는 경남 범어고와 1대1로 비겼으나, 승부차기에서 4대3으로 승리를 거두며 8강에 올라갔다. 8강에서는 대구 가창FC를 상대로 1대0으로 신승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충주상고는 결승에 진출하기까지 1실점 밖에 허용하지 않으며 탄탄한 수비력을 과시했다.

주장이며 중앙수비를 보는 김동현 선수와 미드필더 조진혁 선수, 포워드 이주현 선수의 유기적인 움직임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결승전은 13일 오후 6시 경남 고성 스포츠파크 구장에서 또다시 청주 대성고를 상대로 열릴 예정이다.

만약 결승전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충주축구는 남·여축구가 동시에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충주상고의 선전은 올해 초부터 이어져왔다. 지난 2월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전국고교축구대회에서 8강에 오르더니, 지난 5월 제99회 전국체전 충북 선발전에서 전국체전 출전권을 따냈다.

알려진대로 충주예성여고와 예성여중 축구팀은 최근 전국대회를 평정하며 여자축구의 신흥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반면 충주상고 등 남자축구는 그동안 기대에 못미치며 아쉬움을 남겼었다.

한편 충주상고는 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한기원, 송민규 선수를 배출한 바 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