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운다며 4개월 子 숨지게한 母, 1심 무죄 뒤집고 항소심 '징역'

  • 웹출고시간2018.06.10 16:00:54
  • 최종수정2018.06.10 16:00:54
[충북일보] 운다는 이유로 4개월 된 아들의 입과 코를 막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3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는 유죄를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청주1형사부(부장판사 김성수)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여·37)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의 주위적 공소사실인 살인 혐의는 1심과 같은 무죄로 판단했지만, 예비적 공소사실인 폭행치사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주위적 공소사실에 대해 1심에서 살해의 미필적 고의마저 없다고 봐 무죄로 판단했다"며 "항소심 재판부 역시 원심 판단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비적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피고인도 인정하고 있다"며 "피고인이 이미 이 사건으로 구금됐었고, 아이 2명을 키워야 하는 상황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해 7월 27일 낮 12시50분께 보은군 내북면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다 울며 보채는 4개월 된 아들의 입과 코를 막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아이가 시끄럽게 울면서 보채 1~2분가량 코와 입을 막았다'는 A씨의 진술과 숨진 아이의 사인이 질식사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미필적 고의에 의학 부작위 살인 혐의를 적용해 A씨를 구속기소 했다.

미필적 고의는 직접적인 의도는 없지만, 범죄의 결과가 발생할 가능성을 예상할 수 있거나 알 수 있음에도 범행을 저지른 것을 뜻한다.

1심 재판부는 "아이의 울음을 그치게 하려 입을 막아 숨지게 한 것은 인정되나 살인의 확정적 고의 또는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