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래과학자 위한 특별한 화학교실

LG화학, 청원초 학생 대상 '재미 있는 화학 놀이터'
4개 체험관 구성 '인기'… "과학인재 꿈·희망 지원"

  • 웹출고시간2018.06.10 15:51:37
  • 최종수정2018.06.10 15:51:37

LG화학이 지난 8일 개최한 '재미 있는 화학놀이터' 행사에 참가한 청원초등학교 학생들이 실험에 열중하고 있다.

ⓒ LG화학
[충북일보] LG화학이 미래 과학자를 꿈꾸는 초등학생을 위해 특별한 화학교실을 열었다.

LG화학은 지난 8일 청주 오창공장 인근의 청원초등학교 고학년 150여 명을 초청해 '재미 있는 화학놀이터'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재미 있는 화학놀이터'는 LG화학과 기아대책이 주최하는 체험형 사회공헌활동으로, 교과 과정과 연계된 화학실험을 통해 환경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미래 과학인재 육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LG화학은 4개의 체험관으로 화학놀이터를 구성, 다양한 과학실험과 인성 함양 교육을 진행해 과학 꿈나무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나눔의 기쁨을 제공했다.

'LG화학존'에서는 생활 속 편광현상을 살펴보기 위한 편광필름 실험이 진행됐다.

학생들은 투명상자 안에 두 개의 편광필름을 겹쳐 넣어 만든 어두운 막 사이로 동전을 통과시키는 '편광 저금통'을 제작하며 편광판의 원리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에너지존'에서는 태양광을 전기로 변환시켜 어둠을 밝히는 '태양광 에코 랜턴'을 직접 제작, 에너지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을 실천했다.

'라이프존'에서는 고흡수성수지 구슬을 활용해 벌레 쫓는 방향제를 직접 제작, 삼투현상과 관련된 생활 속 화학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학생들이 화학연구원으로 변신한 '화학실험존'에서는 수처리 필터의 원리를 활용한 정수기 만들기 등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화학실험이 진행됐다.

또 친근한 화학을 컨셉으로 한 '화학매직쇼' 공연이 열려 화학반응에 대한 학생들의 흥미를 북돋았다.

LG화학 오창공장 주재임원 김민환 전무는 "화학놀이터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화학을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 미래 과학인재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LG화학 오창공장은 지역 사회를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향후에도 청소년·교육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청원초를 시작으로 전국 사업장 인근 7개 초교에서 1천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