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교통사관학교' 첫 졸업생 22명 배출

희망자 전원 세종교통공사 승무사원 채용

  • 웹출고시간2018.06.10 14:26:18
  • 최종수정2018.06.10 14:26:18

지난 8일 세종시 조치원읍 상리 세종고용복지+센터에서 열린 '세종교통사관학교' 1기 수료식 모습.

ⓒ 세종도시교통공사
[충북일보=세종] '세종교통사관학교' 1기 수료식이 지난 8일 오전 11시부터 세종시 조치원읍 상리 세종고용복지+센터에서 열렸다.

졸업생 22명 가운데 △전진성 씨가 최우수상 △남우철 씨가 우수상 △양미화(여) 씨가 장려상 △이재근 씨는 공로상을 고칠진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에게서 각각 받았다.

이들은 채용 절차를 거쳐 공사가 운영하는 마을버스의 승무사원(버스기사)으로 오는 7월께 임용될 예정이다.
ⓒ 세종도시교통공사
세종교통사관학교는 세종도시교통공사가 국내 최초로 설립한 '맞춤형 대중교통 전문인재 양성 기관'이다.

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학한 수료생들은 지난 4월 30일부터 6주(총 216시간)에 걸쳐 이론 및 실기 교육을 받았다. 이들의 교육비(1인당 약 300만원)는 전액 국비로 지원됐다.

김기현 씨는 " 교육을 받기 전에는 버스운전이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짜임새 있는 교육 프로그램은 포항제철소 용광로에 쇳덩이를 넣어 품질 좋은 철강을 만들어 내는 것처럼 훌륭하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수료 소감을 밝혔다. 또 남우철 씨는 "한 가정의 가장인 제게 세종교통사관학교는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고마운 곳이었다"고 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