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한송중 이서희 선수, 감동의 동메달 3개

벽지학교에서 전국소년체육대회 역도부문 쾌거

  • 웹출고시간2018.05.29 13:13:42
  • 최종수정2018.05.29 13:13:42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역도부문에서 동메달 3개를 따낸 한송중 이서희(오른쪽) 선수가 메달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송중
[충북일보=제천]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역도대회에 참가한 제천 한송중학교 이서희 선수가 여중부 63㎏급에서 인상 61㎏, 용상 75㎏, 합계 136㎏을 들어오려 동메달 3개를 획득했다.

이서희 학생은 처음에는 제대로 된 지원은커녕 역도실 조차 갖추지 못하고 다목적실 한 켠에서 연습을 시작했으나 지난 2년 동안 대회에 꾸준히 참가해 기록을 세웠고 충북대표를 거쳐 이번 대회에서 동메달 3개 획득이라는 놀라운 결과를 이뤄냈다.

이번 결과는 환경에 굴하지 않고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역도에 대한 의지와 열정을 태운 지도교사와 이서희 선수의 신뢰와 노력에 의해 만들어진 값진 결과다.

오억균 교장은 "전교생 10명 중 이토록 놀라운 체육인이 배출됐다"며 지도교사와 이서희 선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서희 선수는 "함께 응원해주신 선생님들과 가족, 지인들, 그리고 친구들과 후배들의 응원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고마운 마음과 메달 획득의 기쁨을 함께 밝혔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