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교육감 후보 단일화, 마지막 변수되나

심·황, 여론조사 거쳐
단일 후보 선정키로
양자 대결 여부 주목

  • 웹출고시간2018.05.22 21:00:02
  • 최종수정2018.05.22 21:00:02
[충북일보] 6.13 충북교육감선거가 양자 대결구도로 펼쳐질 것인지 주목된다.
 
심의보·황신모 예비후보가 후보등록이 임박한 상황에서 마지막으로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 예비후보는 지난 21일 늦게까지 단일화를 위한 협의를 끝내고 최대한 빠른시일내에 100% 여론조사를 거쳐 단일후보를 선정 발표키로 했다.
 
이날 협의에서 황신모 예비후보는 경력란에 '전 청주대 교수', 심의보 예비후보는 '전 충청대 교수'로 하기로 하는 등 구체적인 사항까지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단일화에 최종 합의할 경우 충북교육감 선거는 '김병우-심의보' 또는 '김병우-황신모' 대결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돼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단일화 방법은 앞서 논의된 여론조사 100%로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양 후보는 깨끗하게 승복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3일 선관위에 여론조사를 위한 등록을 마치고 준비작업을 거쳐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단일후보를 선정키로 했다.
 
특히 후보등록기간(24~25일)을 고려해 25일까지 단일후보를 결정하기로 했으나 늦어질 경우 양 후보는 후보등록을 마치고 여론조사 결과를 기다리기로 했다.
 
이번 합의안이 나오기까지는 권기창 전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장의 주선과 청주 월곡초, 청주공고 동문회와 지역의 원로 등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기창 전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장은 "단일화 합의안을 이끌어내기까지 어려움이 있었으나 양 후보들의 결단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후보별 유불리를 떠나 신뢰를 바탕으로 대의를 향한 결정에 경의를 보낸다. 최선을 다해 아름다운 단일화를 이루어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 후보들은 단일화 추진에 대해 △교육철학과 선거공약과 정책 유사 △김병우 교육감의 교육정책 실패와 불합리한 인사 비판 △초중고 대학 동문으로 후보단일화를 통해 동문화합 △단일화로 도민열망에 부응 △여러 단체의 후보단일화 시도 실패를 완성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마지막 단일화 시도는 도내 원로들과 각 단체가 힘을 실어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교육계 한 원로는 "단일화가 꼭 이루어져 충북교육발전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