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투자유치 선도도시'에 선정돼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착한브랜드 대상 수상

  • 웹출고시간2018.05.16 13:29:45
  • 최종수정2018.05.16 13:29:47

충주시는 16일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8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착한드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투자유치 선도도시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

ⓒ 충주시
[충북일보=충주]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대상에서 6년 연속 도시브랜드 부문 기업하기 좋은 도시 대상을 수상한 충주시가 투자유치 선도도시에 선정됐다.

충주시는 16일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8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착한드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투자유치 선도도시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

시는 지속적인 산업단지 인프라 확충과 함께 중소지방도시로는 드물게 '서충주신도시' 라는 첨단신도시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고, 기업 중심의 현장 소통행정을 강화해 이번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충주신도시 확장,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 조성 등에 박차를 가하며 투자환경 개선과 부족한 용지 확보에 전력을 다한 점이 좋은 평가를 이끌었다.

제5일반산업단지는 지역균형개발 촉진 및 안정적 고용창출, 기업유치에 필요한 산업용지의 제공을 위해 기존 충주 제1~4산업단지와 연계해 용탄동 일원에 시가 공영개발로 조성했다.

총 분양 면적은 20만2천701㎡ 규모로 ㎡당 20만3천30원에 현재 분양중이다.

또한, 중부내륙선철도와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등 다양한 SOC 건설사업의 추진과 편리한 지리적 접근성, 저렴한 용지와 풍부한 용수 등은 충주가 가진 장점으로 작용했다.

시는 입주기업에 맞춤인력 지원을 위해 관내 대학 및 특성화고와 청년인재 인프라를 구축하고 일구데이 프로그램 운영, 취업박람회 개최 등 일자리매칭 프로그램을 폭 넓게 운영하는 등 기업지원 시스템도 강화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시가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28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발표하는 전국 기업환경지도에서기업체감도와 경제활동친화성에서 도내 1위를 달성하는 토대가 됐다.

아울러 기업하기 좋은 도시 여건 조성은 대내외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올해 들어서만 18개 업체(투자금액 2천446억원, 고용인원 1천798명)와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이형구 경제건설국장은 "투자유치 선도도시 부문 대상 선정은 인프라 확충과 행·재정적 지원이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린 결과"라며,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를 성공적으로 분양하고 북충주산업단지 및 바이오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더불어 서충주신도시의 확장에 탄력을 가해 명실상부한 중부내륙의 신산업도시로 발돋움 하겠다"고 밝혔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