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서 12회 전국장애학생체전 개막

15~18일까지 17개 시·도 초·중·고 장애학생 1천900여명 참가

  • 웹출고시간2018.05.15 17:34:25
  • 최종수정2018.05.15 17:34:25

제12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15일오후 충주 호암체육관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도내 4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 김주철기자
[충북일보=충주] 제12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15일오후 충주 호암체육관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충주와 청주, 제천, 증평 등 4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고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 충북도장애인체육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을 주제로 17개 시·도 초·중·고교에서 선수 1천900명, 임원 및 관계자 1천400명이 참여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룬다.

이번대회는 육성종목(5)으로 골볼, 보치아, 수영, 육상, 탁구, 보급종목(10)으로 농구, 디스크골프, 배구, 배드민턴, 볼링, 역도, 조정, 축구, 플로어볼, 전시종목(1)으로 슐런이 열린다.

개회식은 식전공개 행사에 이어 선수단 입장, 국민의례, 개회선언,이시종 충북지사의 환영사, 대회기 게양,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의 개회사,전병극 문체부 체육협력관의 축사,이덕자 시인이 고 권태응 선생의 '감자꽃'시낭독, 신의현 평창동계올림픽 선수의 희망 메시지 전달, 선수·심판 대표선서, 식후 공연으로 충주시림국악단의 가야금 협연, 라붐, 정인, 딘딘의 축하 공연이 열렸다.

이시종 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지난해 충주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체전과 전국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바탕으로 이번 전국장애학생체전도 충주시민들의 뜨거운 성원과 자원봉사로 성공대회가 될것"이라며 " 이번대회가 장애학생들이 그릇된 편견을 극복하고 감동적인 스포츠로 꿈과 희망을 키워가는 멋진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