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대 교수, 대만서 코치시절 제자에 '갑질' 논란

A씨, '상습적 폭언, 부인은 과외비 수백만원 챙겨' 주장
B교수, '운동 열심히 하라 격려 차원' 진학위해 중국어 과외

  • 웹출고시간2018.05.15 18:07:42
  • 최종수정2018.05.15 18:07:42
[충북일보=청주] 청주대의 한 교수가 대만체육대학교 코치 시절 유학생 신분의 고교 유도특기생에게 모욕적 폭언과 수백만원대 과외비를 받아 챙겼다는 글이 교육부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A(26)씨는 지난 14일 국민참여·민원 게시판에 '청주대 000씨는 교수 자격이 없는 사람입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대학진학 문제를 고민하던 중 대전의 한 고등학교 감독의 추천으로 2011년 11월께 대만에 유학을 갔다"면서 "유도 전공을 살려 대만체육대학에 진학하려는 꿈을 키웠는데, 훈련 도중 무릎연골이 파열돼 진학을 도중에 포기해야만 했다"고 썼다.

이어 "대만에서 무려 한 달 보름간 병원 신세를 졌는데, 당시 대만체육대학 B코치(현 청주대 교수)는 이를 꾀병으로 생각하고, 상습적으로 내 인격을 모독하고 폭언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학생 6명이 외국어 강사 자격증이 없는 B코치의 부인에게 중국어(대만어)를 배우고 개인당 수백만원을 과외비로 냈다"면서 "코치의 부인은 자격증도 없이 자택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고 했다.

B교수는 "학생들에게 운동을 열심히 하라는 격려하는 차원에서 빚어진 일"이라며 "대만체육대학 진학을 위해서는 중국어가 필수이기 때문에 학생 개인당 한달에 30여만 원씩 받고 와이프가 가르쳤다"고 말했다.

이어 "유학 온 학생 6명 중 1명은 실력이 떨어졌고, 생활 태도나 모든 훈련과정에서 성실성이 없었다"며 "자질이 부족한 학생이 진학하는 데 무리가 있었고, 대만체육대학에서도 이 학생의 입학을 거부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