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음악창작소, 어린이 음악극 '봉장취' 상영

16일 오후7시 창작소 뮤지트홀에서

  • 웹출고시간2018.05.14 14:08:31
  • 최종수정2018.05.14 14:08:31

충주음악창작소는 오는 16일 오후 7시부터 창작소 내 뮤지트홀에서 서울 예술의전당 삭 온 스크린(SAC ON SCREEN)으로 '봉장취'를 상영한다.

ⓒ 충주시
[충북일보=충주] 재기발랄한 새들의 이야기를 경쾌한 국악으로 표현한 음악극 '봉장취'가 충주음악창작소에서 고화질 영상으로 상영된다.

충주음악창작소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를 위한 특별프로그램으로 오는 16일 오후 7시부터 창작소 내 뮤지트홀에서 서울 예술의전당 삭 온 스크린(SAC ON SCREEN)으로 '봉장취'를 상영한다고 밝혔다.

삭 온 스크린은 예술의전당 무대에 올렸던 연극, 음악, 발레 등 수준 높은 작품을 엄선해 10대의 HD 카메라와 5.1채널의 음향으로 기록해 지역에서도 영상을 통해 감상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상영하는 음악극 '봉장취'는 소쩍새, 꾀꼬리 등 다양한 새소리를 자진모리 가락으로 연주하는 즉흥곡으로 극단 '북새통'이 조선후기 봉황에 관한 재담과 함께 음악을 연주하던 전통음악 '봉장취'를 토대로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새롭게 창작한 작품이다.

공연에는 4인의 배우가 올라 가야금, 해금, 장구 등 전통악기를 라이브로 연주하면서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새들의 대화를 전통 기악곡으로 새롭게 표현한다.

또한 장갑과 양말, 빗자루와 쓰레받기, 부채 등 일상 소품들이 뻐꾸기가 되고 닭이 되는 등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지난 2015년 덴마크 초청공연에 이어 2016년에는 제24회 서울어린이연극제에서 대상, 연출상, 연기상, 최고 인기상을 수상했으며 올해는 일본 아시아페스티벌 한국 대표작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8월 서울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돼 호평을 받았다.

창작소 관계자는 "뮤지컬 무대가 드문 지역 여건 상 이번에 준비한 영상은 어린이와 부모 모두에게 즐거운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많은 관람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영상 관람은 6세 이상 선착순 무료 입장이며 자세한 사항은 음악창작소(842-5909)로 하면 된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