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경선 후유증 없다" 손 잡은 이시종-오제세

민주당, 지사 선거 승리 다짐
李 "충북의 기적 완성하겠다"
吳 "도민과 당원의 선택 수용"

  • 웹출고시간2018.04.16 21:00:00
  • 최종수정2018.04.16 21:00:00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 후보로 확정된 이시종(가운데) 지사가 16일 변재일(왼쪽) 도당위원장과 오제세 의원과 함께 손을 맞잡고 6·13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 후보로 나서게 될 이시종 현 지사가 당내 경쟁자였던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과 손을 잡고 6·13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민주당 변재일 충북도당위원장은 이 지사, 오 의원과 함께 16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1등 경제 충북의 기적을 완성하라는 충북도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의 탐욕과 무능의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시대를 열라는 도민의 열망을 받아들이고 보다 획기적인 충북 발전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예비후보 등록 시점에 대해서는 "아직 공천이 확정된 것이 아닌 만큼 공천장을 받은 뒤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그는 "도민과 당원의 선택을 겸허히 따르겠다"며 "후보로 선출된 이 지사와 함께 충북을 대한민국 중심으로 만들기 위해 다시 힘차게 달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변 위원장은 "당내 경선은 밋밋하기 쉬운데, 민주당 충북지사 경선 주자들이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켜줬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은 지난 11~13일 권리당원 4만여 명과 일반 도민 2천 명을 대상으로 지사 여론조사 경선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 지사가 지지율 63.5%로, 36.5%의 지지를 얻은 오 의원을 눌렀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