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연속성·친화력… 보완 적임자는

지사·청주시장 러닝메이트 ②자유한국당
박경국 도정 시스템 정통·조직 장악력 의문
천혜숙 시정 연속성 기대·이승훈 前 시장 발목
황영호 뛰어난 주민 친화력·행정 경험 부재

  • 웹출고시간2018.04.16 21:00:00
  • 최종수정2018.04.16 21:00:00
[충북일보] 6·13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충북 여야 정치권이 속속 주자를 확정, 일전을 준비하고 있다.

비교적 순탄하게 대진표를 짜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충북지사와 청주시장의 상호 보완적인 러닝메이트 구도가 관전 포인트로 회자되고 있다.

한국당은 일찌감치 박경국 전 안전행정부 차관은 지사 후보로 확정했다.

박 예비후보는 정통 관료 출신이다.

과거 지방선거·총선 때마다 유력 후보군으로 줄곧 거론됐으나 번번이 정계 진출을 고사하다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격 한국당에 입당한 새내기 정치인이다.

보은 출신의 박 예비후보는 충북도 행정부지사를 지내면서 도정 시스템에도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여권 주자에 비해 지역 내 인지도가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지역 사정에 어둡다는 핸디캡이 있다.

무엇보다 조직 장악력에 의문 부호가 따른다.

청원당협위원장을 꿰차기는 했지만 아직 정치력은 입증되지 않았다.

때문에 박 예비후보 입장에서는 충북 수부도시이자 유권자의 절반이 몰린 청주 표심이 선거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청주시장 후보와의 러닝메이트 구도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한국당 청주시장 주자는 천혜숙 서원대 석좌교수와 황영호 청주시의장 등 2명으로 압축됐다.

천 교수는 박 예비후보와 마찬가지로 이번에 정계에 입문한 신인이다.

남편인 이승훈 전 시장은 그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고 있다.

이 전 시장과 함께 지역을 누비며 선거운동을 한 덕에 지역 내 인지도도 적지 않다.

특히 천 교수는 뉴욕 메릴린치에 입사해 5년 만에 부사장까지 승진한 금융 전문가다.

'유리천장'을 극복한 점은 그의 최대 강점이자 스펙이다.

민선 6기 시정의 연속성도 담보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이 전 시장은 그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민선 6기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시정이 돼 청주의 새로운 동력과 거리가 멀다는 시각도 공존한다.

황영호 시의장은 천 교수와 캐릭터가 확연히 갈린다.

황 의장은 3선 관록의 시의원으로, 지역 사정에 밝고 주민 친화력도 뛰어나다.

특히 12년 동안의 시정을 꿰뚫고 있다.

황 의장은 정치력이나 조직 장악력 면에서 박 예비후보와 천 교수를 능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무엇보다 지역 민심은 관료 출신의 시장에 대한 회의감이 적지 않다. 역대 시장은 모두 관료 출신이었다.

때문에 유권자들은 강한 추진력과 정치적 융화력을 겸비한 황 의장에 거는 기대도 만만찮다.

약점은 행정 경험 부재다.

중부권 핵심도시로의 도약을 꿈꾸고 있는 청주시는 중앙부처와의 유대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중앙부처에 연줄이 없는 황 의장 입장에서는 적어도 한동안은 충북지사나 조직 내 행정 라인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박경국 예비후보와의 러닝메이트로 청주시장 후보 2명을 비교할 때 누가 우위에 있다고 단정할 수 없을 정도로 캐릭터가 나뉜다"며 "박 예비후보의 천혜숙 교수나 황영호 의장 모두 그의 약점을 보완하고,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