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역 건설업계, 지선 앞두고 '기대감'

지사 예비후보 대규모 SOC관련 발언 줄이어
업계 "당 차원 공약 확정·예산마련방안 기대"

  • 웹출고시간2018.04.16 21:00:00
  • 최종수정2018.04.16 21:00:00
[충북일보] 6·13 지방선거 여야 3당 예비후보자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지역 건설업계는 각 예비후보의 SOC(사회간접자본) 관련 공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내에서 이뤄질 각종 SOC 사업 참여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여야 3당의 충북지사 예비후보들은 저마다의 SOC 관련 공약을 발굴, 발표하고 있다.

경선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 후보로 확정된 이시종 현 지사는 강호축(강원~충청~호남)을 국토균형발전의 핵심으로 꼽는다.

경부축(서울~대구~부산)을 중심으로 진행된 국토발전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소외된 강호축의 발전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달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올해 하반기 수립할 5차 국토종합계획에 강호축 개념을 반영해야 한다"며 "8개 시·도가 강호축 발전 10개년 계획 수립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10개년 계획에는 문화·관광·농업·SOC 중심의 구상을 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 건설업계에서는 문화·관광·SOC 관련 발언에 기대를 걸고 있다.

강호축을 이어 문화·관광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도로와 기반 시설 공사가 필수요소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박경국 예비후보는 이달 초 동남부권 균형투어 중 '꽃대궐 프로젝트' 추진을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청정 녹색 경관을 산업으로 육성하는 '꽃대궐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제2충청내륙고속화도로 영동~보은 구간과 영동 레인보우 힐링타운 조성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초정~미원~운암~보은~삼승~청성~청산~영동을 잇는 제2충청내륙고속화도로는 박 예비후보는 물론 이 지사도 '조기 건설 노력'을 약속할만큼 지역의 기대가 큰 사업이다.

바른미래당 신용한 예비후보는 "화장품 업체를 갤러리, 뮤지엄화로 특화한 '성지순례 코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좌초된 청주공항MRO단지를 산업용 드론과 경정비 부품단지로 재개발하고, 오송컨벤션을 정주가능하도록 건설해 연간 150회 이상의 취엄박람회를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장품 업계 특화단지 조성, MRO단지 재개발 등은 모두 대규모 자본이 투입될 건설사업들이다.

이 외에도 각 예비후보가 미호천시대를 맞아 발표한 '이시종-수(水) 실크로드' '박경국-신산업지대 육성' '신용한-문화스포츠레저파크' 등의 발전방안도 건설업계의 구미를 당기게 하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사 예비후보들이 약속한 안건들이 당 차원의 공약으로 확정되길 바란다"며 "공약 확정과 함께 예산마련 방안도 확실히 해 차질 없는 지역 발전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pwindshk@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