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4.15 14:23:47
  • 최종수정2018.04.15 14:23:47
[충북일보] SK하이닉스가 실패를 혁신의 기반으로 삼아 반도체 기술한계 극복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문화'를 뜻하는 컬쳐(Culture)의 첫 글자)' 사례 경진대회를 열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 대회는 연구개발 과정에서 아이디어는 참신했으나 아깝게 실패한 사례, 당시에는 몰랐으나 나중에 실패 이유를 알게 된 사례 등을 공모해 상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한 달 동안 진행된 공모전에서 250여 건의 과거 사례가 등록됐다.

내용은 반도체 설계·소자·공정, 라인·장비 운영, 환경·안전·보건, 분석·시뮬레이션, 전략·기획 등 연구개발과 관련한 모든 분야가 망라됐다.

SK하이닉스는 이번 공모전 이후 실패사례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를 연구개발에 직접 적용하기로 하고 매년 공모전을 열기로 했다.

박성욱 부회장은 "혁신적인 반도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서는 집단지성을 통한 문제해결 능력이 핵심이고, 임직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 스피크 업(Speak up)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솔직한 문화가 중요하다"며 "이번 공모전을 시작으로 왁자지껄 문화의 하나로 확산해 실패를 분석하고 이를 혁신의 기반으로 활용하는 문화적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보자"고 당부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