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재난취약계층 안전관리 '강화'

모든 군민의 안전 보장

  • 웹출고시간2018.04.13 14:49:59
  • 최종수정2018.04.13 14:49:59
[충북일보=영동] 영동군이 앞서가는 재난예방대책으로 군민의 안전과 행복 보장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사회적으로 소외된 재난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전기, 가스 등 안전점검 및 정비를 지원한다.

군은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의 위험에 노출되어있는 재난취약가구의 각종 재난사고 발생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자, 12일 영동군의회 의결을 거쳐 4천5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영동군 재난취약계층 지원 조례'를 마련했다.

'재난취약계층'이란 영동군에 주소를 두며 재난의 위험에 노출된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장애인, 다문화가족, 한부모가족, 청소년 가장, 65세 이상 노인으로만 구성된 세대를 말한다.

지원범위는 전기, 가스 등 안전점검 및 정비, 재난발생 가능성이 있는 위험 노후시설 교체, 소화기 및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 등이다.

대상자가 각 읍면사무소를 통해 영동군에 제출하면, 군이 지원대상자의 자산상황 및 건강상태 등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최종 지원하게 된다.

올해는 약 1천가구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달말까지 세부계획을 확정하고, 한국전기안전공사, 소방서와 업무체계를 구축해 이르면 5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군은 재난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이 사업을 시발점으로, 모든 군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안전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소외되고 재난 위험에 쉽게 노출된 군민들이 각종 위험으로부터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