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민주당 청주시장 후보 경선 준비 잠정 보류(1보)

도당, 유행열 예비후보 '미투 의혹'에
오는 14일 TV 토론회 연기…자체 진위 파악나서

  • 웹출고시간2018.04.12 09:39:16
  • 최종수정2018.04.12 09:39:24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홈페이지 민주자유게시판 캡처 화면.

ⓒ 민주당 충북도당 홈페이지
[충북일보] 속보=더불어민주당이 청주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준비 절차를 잠정 보류했다. <12일 자 2면>

민주당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1일 도당 홈페이지 민주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유행열 예비후보의 '미투(#Me too)' 의혹과 관련, 글 작성자의 신원과 내용 진위 등 자체 파악에 들어갔다.

오는 14일 예정된 TV 토론회도 연기하는 등 경선 방식 확정을 위한 공관위 논의도 중단했다.

도당은 이번 주까지 경선 방식과 일정 등을 정한 뒤 다음 주 본격적인 경선에 돌입할 계획이었다.

'지원'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도당 홈페이지에 '미투를 말한다. 유행열은 당장 피해자에게 공개사과하고 청주시장 후보 사퇴하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작성자는 "1986년 4월 초 우암산 산성에서 청주시장 후보 출마자인 유행열이 2학년 후배인 나를 강압적으로 성폭행하려고 했다"며 "피해자에게 공개 사과하고 당장 청주시장 후보를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유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여성의 성폭력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을 포함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지냈으며 정정순 전 충북도 행정부지사, 한범덕 전 청주시장, 이광희 전 충북도의원과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