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년실업률 '최악'…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

3월 실업자 125만7천명
전년比 10.6%나 증가
민주평화당, 문재인 정부
일자리 정책 전면쇄신 촉구

  • 웹출고시간2018.04.11 21:00:00
  • 최종수정2018.04.11 21:00:00
[충북일보=서울] 문재인 정부의 핵심정책인 청년 일자리 정책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월 실업자 수는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3월 취업자 수는 2천655만5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2천 명(0.4%)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폭은 지난해 9월 31만4천명을 기록한 뒤 10월부터 석 달 연속 20만 명대에 머물다가 넉 달 만인 올 1월(33만4천 명) 30만 명대를 회복했다.

그러나 2월 10만4천 명에 이어 두 달째 10만 명 대에 그쳤다.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60.2%로 1년 전보다 0.1%P 내렸다.

제조업 취업자는 455만4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5천 명(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최저임금 상승으로 실업자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됐던 숙박 및 음식점 취업자 수는 222만 명으로 1년 전보다 2만명(-0.9%)이나 줄었다.

자영업자도 561만8천 명으로 1년 전보다 4만1000명(-0.7%) 감소했다.

3월 전체 실업자 수는 125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 명(10.6%) 증가했다.

통계 작성 방식이 변경된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6월 이후 3월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청년(15~29세) 실업자는 50만7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8천 명(3.6%) 증가했다.

이에 대해 민주평화당은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책의 전면쇄신을 촉구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취업자는 10개월째 감소하고 있고 전월 대비 실업자 수는 최악이고, 실업률은 4.5%로 2001년 5.1%에 이어 17년 만에 가장 높고, 청년층 실업도 11.6%로, 2016년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고,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은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만명 줄었고 작년 6월부터 10개월 연속 감소했고, 자영업자도 작년 3월보다 4만 1천명이 줄었다"며 "이러한 결과는 이미 예측된 것이었는데도 정부는 추경 등 재정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만 열을 올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이 오히려 일자리를 감소시키고 있다. 일자리 안정자금 정책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이번에 정부가 제출한 추경 4조 원이 지금의 꽉 막힌 일자리 상황을 개선해 줄 것이라고 믿는 국민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평화당은) 민간에서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수차 지적했지만 정부는 4차산업혁명 분야와 같은 새로운 산업진흥 정책도, 미래 비전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일자리 정부라고 자처하는 이 정부가 지난 정부와 무슨 차이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적폐청산, 한반도 평화도 중요하다. 그러나 민생이 근본이 되어야 한다"며 "이 시각 대통령 집무실의 일자리 상황판에도 심각한 상황이 표시되고 있는지 의문이다. 일자리 정책의 전면 쇄신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