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며칠 내린 비가 숲 풍경을 바꾼다. 조팝꽃에서 물방울 소리가 난다. 관심 갖고 기울여 보니 생동한다. 푸른 색 하나로 주변이 화려하다. 어떤 풍경으로 변할지 행복하다. 아침 알리는 새 소리가 활기차다. 빗소리마저 님의 소리로 들린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