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4.11 16:46:29
  • 최종수정2018.04.11 16:46:29
[충북일보] 충북도가 기업과 근로자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올해 40억 원을 투입한다.

도는 '기업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통해 교통, 주거, 인력, 교육·문화, 편의, 기타 기반시설 등을 개선한다.

지원대상은 국가와 타 분야에서 지원받는 사업이 아닌 별도의 단위사업으로, 기업과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사항이다.

도비의 지원범위는 사업별 지원한도 내 총사업비의 50%다.

시·군 50%이상의 대응투자 방식으로 경상사업 1억 원 이내, 자본형성적 사업 3억 원 이내로 지원된다.

도는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 뒤 5월말까지 사업신청을 받아 6월 지원대상 사업을 확정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근로자가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근로자 복지 인프라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