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4.10 15:31:35
  • 최종수정2018.04.10 15:31:35
[충북일보] 원생을 상습 폭행하는 등 학대한 청주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청주지법 윤찬영 영장전담판사는 10일 A(여·39)씨의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자 주거가 일정하고, CCTV 등 물적 증거 등 증거자료가 다수 확보돼 인멸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주거가 일정하고, 가족관계·생활환경 등을 고려하면 도망할 염려도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고 있다.

앞서 청주흥덕경찰서는 청주시 흥덕구의 한 보육시설 내에서 아동학대가 있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 최근 2개월 치 내부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A씨의 학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와 같은 어린이집 보육교사 B(여·42)씨 등 2명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상대적으로 학대 정도가 경미한 B씨는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 학대 피해가 확인된 원생은 5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근자 충북지방조달청장

[충북일보] 우리 사회는 아직 여성들에게 관대하지 못하다. 직장 내에서도 여전히 '유리벽'은 존재한다. 국가기관 역시 마찬가지다. 일과 가정을 병행하면서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는 여성들의 삶은 어쩌면 '혁명적 인생'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충북 진천 출신의 임근자 충북지방조달청장. 그를 만나 40년 공직생활의 궤적을 들여다보았다. 인터뷰 내내 웃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에게도 아직 희망이 있다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   ◇1979년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후 지금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나. "체신부 공무원이었던 아버지는 제가 공무원이 되기를 바랐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해에 공무원 시험에 응시해 만 19세에 임용됐다. 첫 발령지인 충북지방조달청에서 16년간 근무한 후 대전지방조달청을 거쳐 본청으로 갔다. 본청에서 사무관 승진 전(2004년)까지 근무한 뒤 2005년 충북청에서 1년간 관리과장을 맡았다. 본청으로 다시 돌아간 후 여성 최초로 감사담당관실에서 사무관으로 3년간 근무했다. 그 이후 고객지원팀, 구매총괄과, 국유재산기획조사과장 등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다. 업무를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그동안 정말 열심히 일했다. 승진 때만 열심히 일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