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시네마토크 영화 '덕혜옹주' 상영

허진호 감독과 함께하는 관객과의 소통 시간

  • 웹출고시간2018.04.08 14:09:56
  • 최종수정2018.04.08 14:09:56

허진호 감독, 손예진, 박해일 주연의 덕혜옹주 포스터.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단양군이 오는 12일 단양문화예술회관에서 허진호 감독과 함께하는 '영화 덕혜옹주를 말하다' 시네마 토크 행사를 갖는다.

시네마 토크 행사는 (사)한국예총단양군지회 주관으로 지역주민의 질 높은 문화 향유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영화 덕혜옹주 2회 상영과 허진호 감독의 영화 관련 해설로 관객들과의 소통의 시간으로 구성됐다.

영화는 무료로 상영되며 오후 2시에 1회 상영 후 오후 4시10분부터 1시간 동안 허진호 감독과의 대화로 진행되며 오후 7시30분에 2회 상영한다.

영화 덕혜옹주는 손예진, 박해일 주연의 12세 관람가이며 권비영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실존인물 덕혜옹주의 슬픈 일생을 담은 픽션영화이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근자 충북지방조달청장

[충북일보] 우리 사회는 아직 여성들에게 관대하지 못하다. 직장 내에서도 여전히 '유리벽'은 존재한다. 국가기관 역시 마찬가지다. 일과 가정을 병행하면서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는 여성들의 삶은 어쩌면 '혁명적 인생'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충북 진천 출신의 임근자 충북지방조달청장. 그를 만나 40년 공직생활의 궤적을 들여다보았다. 인터뷰 내내 웃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에게도 아직 희망이 있다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   ◇1979년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후 지금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나. "체신부 공무원이었던 아버지는 제가 공무원이 되기를 바랐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해에 공무원 시험에 응시해 만 19세에 임용됐다. 첫 발령지인 충북지방조달청에서 16년간 근무한 후 대전지방조달청을 거쳐 본청으로 갔다. 본청에서 사무관 승진 전(2004년)까지 근무한 뒤 2005년 충북청에서 1년간 관리과장을 맡았다. 본청으로 다시 돌아간 후 여성 최초로 감사담당관실에서 사무관으로 3년간 근무했다. 그 이후 고객지원팀, 구매총괄과, 국유재산기획조사과장 등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다. 업무를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그동안 정말 열심히 일했다. 승진 때만 열심히 일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