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4월 7일은 '신문의 날'이다. 올해가 62주년이다. 지역신문의 위기를 떠올린다. 지역신문의 존재 이유를 생각한다. 지역신문의 생존법을 고민한다. 세상 참 많이 변했다.

*** 충북도가 먼저 나서는 게 좋다

신문의 위상은 과거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지역신문의 추락은 훨씬 더 비극적이다. 지역에서 신문의 날 기념행사가 사라진 지는 이미 오래다. 그 사이 신문의 날 의미도 퇴색했다. 이름만 남아 있는 기념일로 전락했다.

지역신문은 지금 광고주가 던져주는 먹이에 익숙해져 가고 있다. 점점 길들여진 맹수가 돼 가고 있다. 맹수성도 시나브로 사라지고 있다. 사냥 능력을 발휘하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다. 이빨 빠진 기자들의 슬픈 울음소리만 들리고 있다.

지역신문이 건강해야 지역저널리즘도 건강해진다. 제대로 된 지역신문이 제대로 역할을 해야 한다. 그래야 중앙 정부의 독주행정을 막을 수 있다. 지역분권도 앞당길 수 있다. 충북도 등 지자체를 포함한 지역 전체가 나서 살려야 한다.

방법이 전혀 없는 건 아니다. 정부기금이나 뉴스저작권 같은 수익 증대 방안 외에 다른 생존방법도 있다. 경남도 등 일부 지역에선 이미 시행하고 있다. '지역신문지원조례'를 만들어 지역 내 우수·우량 신문을 지원하고 있다.

민간기업도 지역신문 살리기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청주에서 새로운 사회공헌 활동을 시작했다. 다름 아닌 '지역신문 활용 사회복지시설 정보복지 지원' 사업이다. 사회적 취약계층에 지역신문 구독을 지원해 정보 접근 기회를 넓혀주기 위해서다.

지역신문구독 지원은 복지 사업의 의미를 뛰어넘는다. 지방자치와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한 투자다. 궁극적으로 지역신문의 활성화를 도와 지역을 발전을 이끌 수 있다. 건강한 지역신문이 지역발전을 선도하기 때문이다.

이제 충북도 등 도내 지자체들도 지역신문 지원에 나서야 한다. 조례로 제정해 공정하고 투명한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신뢰를 받는 지역신문에 대한 지역의 적절한 지원은 바람직하다. 그게 곧 지역 내 불량 언론을 퇴출하는 길이기도 하다.

신문의 시대는 결코 가지 않았다. 다시 시대를 선도하는 독점 여론 기구가 될 수 있다. 더 이상 천박해지지만 않으면 된다. 6·13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있다. 지역신문의 역할이 더 없이 중요해 졌다.

지역신문의 위기는 결코 비즈니스로 해결되지 않는다. 독자 신뢰를 되찾는데 모든 걸 집중해야 한다. 장기적이든 단기적이든 올바른 저널리즘 구현이 답이다. '닭이 먼저 계란이 먼저' 식의 우문우답으론 풀 수 없다.

사냥 능력을 잃은 맹수는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다. 날짐승이든 들짐승이든 마찬가지다. 신문도 다르지 않다. 길들여진 신문을 무서워할 이유가 없다. 더 늦기 전에 기자들이 지역을 위해 날을 세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독자들의 뉴스 소비행태는 급변하고 있다. 그런데 신문뉴스 유통시스템은 변하지 않고 있다. 각 신문사의 노력만으로 극복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 사이 신문뉴스 유통망은 하나 둘 무너져 내리고 있다. 충북 상황도 심각한 수준이다.

앞 뒤 따질 일이 아니다. 충북도가 먼저 나서면 된다. 선거에 나선 후보들이 지역신문지원조례 제정을 공약으로 내거는 것도 방법이다.

*** 너무 늦으면 소탐대실 될 수도

이미 지역신문지원 조례를 제정해 실행하는 지자체도 여럿이다. 충북의 지자체라고 못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 지자체와 지방의회가 나서 공론화의 장을 마련하면 된다. 지역 언론 관련 조례 근거를 만들면 된다.

지역신문은 지역독자로 인해 존재한다. 지역신문의 역할 부재는 지역의 언론기능 부재로 이어진다. 결국 지역의 손해로 귀결된다. 지역신문이 지역민주주의 발전의 핵심인 까닭은 여기 있다. 아주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지역사회에서 지역신문의 역할은 아주 중요하다.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 중앙정부의 독주행정을 막기 어렵다. 지역분권도 요원해질 수밖에 없다. 건전한 지역신문 지원이 결코 예산 낭비가 아닌 까닭은 여기 있다.

물론 늦었다고 다 나쁜 건 아니다. 조금 늦으면 더 깊어지는 법이다. 하지만 너무 늦으면 소탐대실(小貪大失)의 우가 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각종 경제 기관·단체를 대표하는 단체다. 과거 일부 대통령들은 각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들과 '핫라인'을 통해 지역 경제동향을 챙기기도 했다. 그만큼 각 지역 상의의 대표성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상의 역시 위상과 역할이 점차 축소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 내 많은 상공인들은 상의 중심의 경제인 모임 활성화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상의를 중심으로 각종 경제현안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지역 내에서 경제활동하면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구심점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청주상의는 몇 년 전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이 상황에서 전임 노영수 회장을 중심으로 조직 안정화를 추진했고,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그렇다면 이제부터는 청주상의가 외치(外治)에 주력할 시기가 왔다. 마침 지역 내 총생산(GRDP) 4% 달성 등 경제현안이 적지 않다. 최근 제23대 회장에 취임한 이두영 청주상의 회장을 만나 그의 철학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복안 등을 들었다. ◇23대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한 소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전임 노영수 회장이 청주상공회의소 위상을 많이 높여 놓았다. 뒤를 이어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