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7년 만에 청주~오사카 정기노선 숨은 공로

박중근 과장 27일 오사카 정기편 취항 소회
"부정기편 성공 이후 정기노선 전환한 쾌거"
"청주공항에 대한 항공사 인식 바꿔나갈 것"

  • 웹출고시간2018.03.27 17:56:41
  • 최종수정2018.03.27 17:56:41

박중근

충북도 관광항공과장

ⓒ 신민수기자
[충북일보] 27일 오전 10시 이스타항공 ZE7201편이 청주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날부터 주 3회(화·목·토) 청주~일본 오사카 정기편 운항에 나섰다.

청주와 일본을 연결하는 정기 항공노선 개설은 무려 7년 만이다. 그동안 청주~제주를 비롯해 대중국 노선에 한정됐던 청주공항이 이번 일본 노선 취항을 통해 다변화 가능성을 회복한 셈이다.

충북도는 그동안 일본 노선 개설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전개했다. 이시종 지사의 정책적 판단이 있었고, 해당 업무 중심에 박중근(50) 관광항공과장이 앞장서서 활약했다.

박 과장은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인 '금한령'이 내려진지 5일 뒤인 지난해 3월 20일부터 관광항공 과장을 맡았다. 당시 청주공항의 국제선 정기편은 중국 노선 8개였는데 '금한령' 이후 6개 노선이 중단됐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선 다변화를 모색했고, 사방팔방 발로 뛰었지만 청주공항 노선 취항에 선뜻 나서는 항공사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비용 발생과 청주공항 항공수요에 대한 불확실성이 이유였다. 그래서 부정기편 취항을 제안했고, 오사카 행 부정기편은 큰 성공을 거뒀다"며 "예약률이 90%를 넘었고, 수익도 발생했다. 이를 발판으로 이달부터 정기노선으로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사카 노선 성공의 비결에는 박 과장과 함께 청주공항 홍보에 앞장 선 관광항공과 직원들의 피나는 노력도 숨어 있다.

박 과장은 "직원들과 함께 부정기편 홍보에 총력을 기울였다"며 "공문과 홈페이지, 반상회보, TV자막 등 다양한 홍보수단을 활용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바운드 일본 관광객 유치에도 힘을 썼다. 지난달 오사카를 찾아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며 "오는 5월 말 오사카 현지 여행사 관계자들이 청주공항을 통해 입국해 충북지역 팸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이라고 소개했다.

박 과장은 이번 오사카 정기편 취항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중국 노선이 아닌 청주의 새로운 하늘길이 열렸다"며 "항공수요 조사 결과 충청권 주민들이 가장 원하는 노선은 오사카였고, 오사카는 일본 도시 중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기 때문에 충청권 여행객들이 쉽고 빠르게 청주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박 과장은 향후 청주공항 노선 확대와 관련해 "현재 일본과 동남아 노선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중단된 기존의 중국 노선을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인바운드 승객 유치를 위해 외국 항공사 및 현지 관광업계를 지속적으로 접촉하겠다"고 덧붙였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각종 경제 기관·단체를 대표하는 단체다. 과거 일부 대통령들은 각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들과 '핫라인'을 통해 지역 경제동향을 챙기기도 했다. 그만큼 각 지역 상의의 대표성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상의 역시 위상과 역할이 점차 축소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 내 많은 상공인들은 상의 중심의 경제인 모임 활성화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상의를 중심으로 각종 경제현안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지역 내에서 경제활동하면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구심점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청주상의는 몇 년 전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이 상황에서 전임 노영수 회장을 중심으로 조직 안정화를 추진했고,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그렇다면 이제부터는 청주상의가 외치(外治)에 주력할 시기가 왔다. 마침 지역 내 총생산(GRDP) 4% 달성 등 경제현안이 적지 않다. 최근 제23대 회장에 취임한 이두영 청주상의 회장을 만나 그의 철학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복안 등을 들었다. ◇23대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한 소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전임 노영수 회장이 청주상공회의소 위상을 많이 높여 놓았다. 뒤를 이어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