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난 1월 충북 가계대출 1천16억 원 증가

가계대출 잔액 21조 육박

  • 웹출고시간2018.03.25 17:09:23
  • 최종수정2018.03.25 17:09:23
[충북일보] 충북지역 가계대출 관리에 비상등이 커졌다.

지난 23일 한국은행 충북본부가 발표한 '2018년 1월중 충북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을 살펴보면 지난 1월 충북지역 가계대출액은 1천16억 원(예금은행 607억 원, 비은행금융기관 409억 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36억 원) 보다 59.74%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607억 원 가운데 주택담보대출(443억 원)은 72.98%를 차지했다.

지난 1월 충북지역 가계대출 잔액은 20조8천456억 원에 달한다.

기업대출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예금은행 기업대출액은 3천88억 원 증가해 지난해 같은 기간(1천302억 원)보다 137.17%나 증가했다.

이는 기업들이 연말 재무지표 관리를 위해 억제했던 대출을 다시 확대시키려는 수요와 운전자금 마련 등을 위한 자금수요가 더해진 결과로 보인다.

비은행금융기관 기업대출액은 945억 원 증가했다.

반면 지난 1월 예금은행 수신은 기업의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 인출의 영향으로 1천511억 원 감소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수신은 우체국예금, 신탁회사 등을 중심으로 703억 원 증가했다.

지난 1월 충북지역 누적 수신은 총 49조6천269억 원이다.

/ 신민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각종 경제 기관·단체를 대표하는 단체다. 과거 일부 대통령들은 각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들과 '핫라인'을 통해 지역 경제동향을 챙기기도 했다. 그만큼 각 지역 상의의 대표성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상의 역시 위상과 역할이 점차 축소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 내 많은 상공인들은 상의 중심의 경제인 모임 활성화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상의를 중심으로 각종 경제현안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지역 내에서 경제활동하면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구심점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청주상의는 몇 년 전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이 상황에서 전임 노영수 회장을 중심으로 조직 안정화를 추진했고,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그렇다면 이제부터는 청주상의가 외치(外治)에 주력할 시기가 왔다. 마침 지역 내 총생산(GRDP) 4% 달성 등 경제현안이 적지 않다. 최근 제23대 회장에 취임한 이두영 청주상의 회장을 만나 그의 철학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복안 등을 들었다. ◇23대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한 소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전임 노영수 회장이 청주상공회의소 위상을 많이 높여 놓았다. 뒤를 이어 앞으로